2013년 계사년, 우리나라 국토에는 얼마나 많은 뱀이 있을까?

지명 속에 똬리를 튼 뱀 이야기

 

2013년은 계사년이라고 합니다. 계사년은 십이지를 상징하는 동물 중 여섯 번째인 뱀(巳)의 해인데요. 한자 사(巳)는 똬리를 틀고 있는 뱀의 형상을 딴 글자로 일어서는 기운을 뜻합니다. 시간으로는 사시(巳時)라고 하여 오전 9시부터 11시 사이를 가리키며, 달(月)로는 식물이 한창 자라는 때인 음력 4월을 의미하는데요. 이때는 만물이 소생하고 생명력이 움트는 계절로 우리 조상들은 한꺼번에 많은 알과 새끼를 낳기 때문에 다산성을 상징한다고 해서 풍요와 재물의 가복신(家福神)으로 여기기도 했답니다. 

 

지혜, 풍요, 불사를 상징하는 뱀은 십이지 동물 중 상상의 동물인 용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털과 발이 없는 동물로 우리 문화에서 숭배와 질시를 동시에 받아왔습니다. 집과 재물을 지켜주는 업구렁이나, 영생불사(永生不死)의 수호신처럼 긍정적으로 표현되기도 한 반면에 인간을 위협하는 두려운 동물로도 표현됐습니다. 몇몇 전래동화에서는 뱀의 이러한 이중적인 모습을 잘 설명하고 있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은 2013년 계사년(癸巳年) 뱀(巳)의 해를 맞이하여 뱀과 관련된 지명을 분석해 본 결과, 우리나라 150만여 개의 지명 중 208개가 뱀과 관련된 것이 있다고 밝혔는데요. 

 

<표선해비치해변의 뱀조각상>

 

 

우리나라의 뱀 관련 지명은 몇개나 될까?

 

뱀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지명은 전국에 208여개가 분포하고 있는데요. 그중 전라남도가 41개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경상북도 32개, 경상남도 31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체로 남부 지방에 뱀 관련 지명이 많이 분포하는 것은 농경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데요. 지명의 종류별로는 마을 명칭이 157개로 가장 많았고, 섬의 명칭이 15개, 고개와 산의 명칭이 14개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여기서 지명의 유래 등을 세부적으로 조사하면 뱀 관련 지명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글자별로 살펴보면, ‘사동’이라는 지명이 경상북도 경산시 동부동의 마을 이름을 비롯하여 전국에 15개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뱀골’이라는 지명이 10개로 그 뒤를 이었으며, 지역에 따라서는 뱀을 ‘배암’, ‘비암’, ‘배염’ 등으로 불림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지명으로 남아 있었습니다.

 

 

 

<뱀과 관련된 지명 중 동일지명 사용 현황>

 

 

이와 함께 뱀 관련 지명 중 뱀의 모양과 관련된 지명은 전체의 137개(65%)로 가장 많이 나타났습니다. 그 중에는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에 있는 ‘장사도’처럼 전체적인 모양이 기다란 뱀의 모습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지명이 72개로 가장 많았습니다.

 

 

<먹이를 잡으러 가는 뱀 형상을 가진 장사추와형 지형 모습>

 

 

뱀의 모양을 묘사한 지명 중 '장사추와형(長蛇追蛙形)'은 뱀이 개구리를 쫓아가는 지형을 말하는데요. 먹을 것이 풍부해 풍수지리가들이 일컫는 명당 중 하나입니다. 전라남도 고흥군 영남면의 ‘사도’, 충청남도 홍성군 홍성읍 신성리 ‘사성’ 등이 이 장사추와형 지형에 해당합니다.

 

뱀의 모양뿐 아니라 출현 설화와 관련된 지명도 있습니다. 경상북도 경주시 남면 구암리의  ‘구뱀이’는 귀가 달린 뱀이 나왔다 하여 유래된 마을이름 입니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 함평군 해보면 금계리 ‘구수재’는 아홉 마리 구렁이가 재를 못 넘어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와는 조금 다르게 뱀이 공포의 대상으로 유래된 지명들도 있는데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의 ‘김녕사굴’, 천안시 직산읍 상덕리 ‘덕령’ 등에서는 뱀이 인간을 해치려는 사악한 존재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뱀(巳)과 관련된 전설이 스며있는 주요 지명

<김녕사굴 전설>

맹수가 없는 제주도에서 뱀은 두려움의 대상이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김녕사굴(‘03.8.23 고시)은 총 길이가 705m인데요. 동굴의 모양이 마치 뱀이 기어가는 모습과 흡사한 꾸불꾸불해 오래 전부터 김녕사굴(金寧蛇窟)로 불리어 왔는데요.

<김녕사굴 내부 모습(왼쪽)과 김녕사굴 전설을 형상화한 금능석물원 휼민상(오른쪽)

사진 제공 : 제주 세계자연유산센터>

 

 

이 김녕사굴에는 뱀과 관련된 전설도 있습니다. 조선시대 중종 때 서린이란 사람이 19세의 어린 나이에 제주판관으로 부임했는데요. 동굴 속에 살고 있던 커다란 구렁이에게 해마다 어린 처녀를 재물로 바쳐야 했다고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 구렁이가 농사를 망치게 하는 등 온갖 변괴를 부려 마을 사람들의 폐해가 엄청났습니다. 이에 새로 부임한 서린 판관이 군사들을 이끌고 가 구렁이를 퇴치했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고풍리 ‘장사동’은 마을이 큰 구렁이의 모습을 닮았는데, 허물을 벗으며 성장하는 뱀의 영생불사(永生不死)의 속성을 반영하여 그 지역 주민은 장수한다는 유래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늘에서 본 장사골 전경(왼쪽)과 장사골 항공사진>

 

 

또한 전라남남 고흥군 동강면 한천리 ‘뱀골고개(뱀골재)’ 는 고개를 넘을 때 악한 죄를 지은 사람은 반드시 큰 뱀을 만난다고 하는 이야기가 이어내려오고 있는데요. 이러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이곳에서는 뱀을 지혜로운 존재로 생각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 속의 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 오취리 비사도(1961.4.22. 고시)는 옛날 비사(飛巳, 나는 뱀)가 날아와 살았다는 전설이 내려와 비사도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 오취리 비사도의 항공사진(왼쪽)과 하늘에서 본 전경(오른쪽)>

 

 

경상남도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사두섬(1961.4.22. 고시)은 섬 모양이 뱀의 머리처럼 생겼다 해서 사두섬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경상남도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사두섬의 항공사진(왼쪽)과 하늘에서 본 전경(오른쪽)>

 

 

이와 같이 뱀의 형상이나 뱀과 관련된 설화는 우리의 ‘지명’속에 자리 잡아 내려오고 있습니다. 2013년 계사년(癸巳年) 뱀(巳)의 해를 맞아 지혜롭고 다산하는 뱀처럼 풍요로운 한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지명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그 중요성이 지속적으로 증대됨에 따라 지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명법 제정을 추진하는 등 지명관련 제도를 마련할 계획인데요. 지명 유래 등을 지속 발굴해 지명이 우리 생활에서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추진할 거라 하니 지명에 대해 조금 더 관심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