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우리나라는 열강들의 침략에 맞서기 위해 성들을 축조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성 중에는 역사적 사건의 중요한 배경이 된 곳도 있고, 오랫동안 전해오는 이야기의 무대가 된 곳도 있습니다. 남한산성과 진주성, 그리고 낙안읍성이 그 대표적인 예인데요. 오늘은 각 성지에 어떤 이야기가 있는지 알아봅시다. 



I 난공불락의 요새 남한산성



▲ 남한산성(출처: 남한산성문화관관사업단)



때는 병자호란. 남한산성으로 피신한 인조는 강화가 함락되고 먹을 것이 부족하자 세자와 함께 성문을 열고 나가 삼전도에서 치욕적인 항복을 하게 됩니다. 청나라 왕에게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굴욕을 당한 것인데요. 그 누구도 침략하지 못했던 단단한 남한산성의 문을 열고 나가 절을 했던 인조는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 47일간의 기억을 쓴 김훈의 소설 남한산성


해발 500미터가 넘는 험준한 지형에 구축된 성벽은 적이 쉽게 공격할 수 없는 천혜의 요새였습니다. 우리나라 산성 가운데 가장 잘 정비된 곳으로 우리나라 성곽 축조기술의 최고수준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 남한산성(출처: 남한산성문화관관사업단)


남한산성은 신라 문무왕 때 축성되어 조선시대를 거쳐 현재까지 견고함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조선시대 여러 임금들의 관심을 받은 남한산성은 인조, 숙종, 영조, 정조 때의 다양한 축성기법의 표본이 남아있는 곳입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종묘와 사직을 모두 갖춘 곳으로 남한행궁은 부수도의 역할도 했습니다.




논개가 일본 장군을 끌어안고 몸을 던진 진주성


 

▲ 진주성 (출처: 진주시청 http://bit.ly/1bA5T9S)



왜장을 끌어안고 물에 뛰어든 기생 논개 이야기 아시나요? 구전에 따르면 논개는 양반가의 딸로 장수현감 최경회의 후처였다고 합니다. 임진왜란 진주성 전투에서 진 최경회는 남강에 투신자결을 하고, 이후 일본 장수들이 자축연회를 벌이자 논개는 기생으로 위장하여 참석합니다. 복수의 칼날을 갈던 논개는 왜장 게야무라 로쿠스케가 술에 취하자 남강으로 꾀어내 손가락 마디마디 가락지를 끼고 적장을 껴 안은 채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 논개와 논개가 남강으로 뛰어든 촉석루 의암 (출처: 진주시청 http://bit.ly/1bA5T9S)



진주성은 내성의 둘레1.7km, 외성의 둘레 약 4km인 성으로 위에 설명한 것처럼 임진왜란 3대첩 중 하나인 진주대첩이 벌어진 곳입니다. 성의 북쪽으로는 3개의 연못을 파서 연결하고, 성의 외곽으로는 못을 파서 남강에 연결되도록 했습니다. 즉 성에 접근하려면 반드시 물을 건너야만 하도록 성을 축조한 것입니다. 



 

▲ 진주성(출처: http://jjphoto.co.kr/)



진주성은 백제시대의 거열성의 터였던 곳으로 원래 토성의 형태였던 것을 고려 때 왜구의 침범을 막기 위해 석성으로 고쳐지었다고 합니다. 이후 조선시대에 들어 범위가 너무 넓어 수비가 곤란해 내성을 쌓았고 그 뒤 포루 12개를 증축, 이후 광해군 시절 성 수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지금의 모습이 완성된 것으로 추정합니다. 


진주성은 단지 건축물이 아니라, 진주시민들의 기개와 절개가 담긴 상징적인 곳인데요. 촉석루에 서서 흐르는 남강을 바라보면 마치 과거 속으로 장수의 마음이 느껴지지 않을까요?^^



과거와 현재의 이야기가 만나는 낙안읍성 민속마을


 ▲ 낙안읍성 민속마을(출처: 순천시)


두 성의 이야기에서 과거로 여행을 떠난다면 낙안읍성 민속마을은의 이야기는 현재진행형입니다. 

'민속촌인가?' 라는 생각이 들만큼 과거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은 조선시대의 읍성으로 1,410미터의 성곽 안에 290여 동의 초가집이 있고 120세대 280여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마을입니다. 

 


▲ 낙안읍성 민속마을(출처: 낙안읍성민속마을)


낙안읍성도 처음에는 토성으로 담장을 이뤘으나 조선 중기 석성으로 개축하였고,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허술한 당장 하나 없이 마을을 이뤄가고 있습니다. 마치 마음씨 착한 흥부가 살고 있을 것 같은 노란 초가집의 지붕은 그 시절 백성들의 생활모습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 낙안읍성 민속마을(출처: 낙안읍성민속마을)


이 곳에서는 짚풀 공예와 대장간 등을 체험할 수 있어 전통가옥의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데요. 아파트에 익숙한 어린이들에게 집과 주거문화를 경험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건축물이라고 해서 단순히 벽돌과 흙으로 이루어진 곳은 아닙니다. 그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까지 채워져야 건축물이 완성됐다고 할 수 있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3곳뿐 아니라 과거의 건축과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찾으며 과거의 건축물과 친해져 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