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떨리는 마음으로 기차를 타고 세종정부청사로 갔던 모습이 생생한데 벌써 12월 마지막 기사를 쓰게 되었습니다. 태국에 있는 여러 종류의 교통과 주거 등 많은 특징들을 보여주려고 노력했지만 모든 일에는 항상 아쉬움이 남는 것 같습니다. 기사를 작성하는 동안 방콕 테러 사건, 정부의 통제로 인해 기사를 작성하는 중간에 어려움도 많았지만 그래도 돌이켜 보면 이곳의 생활이 저에게 많은 영양분을 주었으며 유학 생활 동안 많은 추억을 만들어주었기에 뜻 깊은 활동이었습니다.



▲ 방콕 관광지의 수상 교통


기사 작성을 위하여 처음으로 타봤던 수상교통, 강이 아닌 운하에서도 운행하는 교통을 타면서 우리나라에서 못 했던 경험을 하게 되어 재밌었습니다.



▲ 운하 (작은 배들이 다니는 운하와 선착장)


▲ 랍짱 (오토바이 교통수단)



등, 하굣길에 항상 타고 다녔던 오토바이는 허가를 받은 오토바이 운전자의 뒤에 타고 움직이는 교통수단입니다. 방콕은 길이 막히기로 유명하여 이러한 오토바이 교통수단을 많이 이용합니다.

 

▲ 수상시장


수상 주택과 수상시장 기사를 쓰기 위해 직접 배도 운전해 보고 경험했던 좋은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 러이끄라통 명절 (치앙마이)


▲ 방콕 북부 터미널


터미널 버스 정거장에 가서 사진도 찍고 여행도 다녔습니다. 여러 가지 교통을 이용하여 여행을 다니면서 조금은 힘든 교통 선택을 할 때도 있었지만 많은 추억들과 새로운 사람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학기가 끝나고 태국 전국 여행과 동남아시아 배낭여행을 계획 중에 있는데 이를 기사로 쓰고 싶지만 국토교통부 기자단이 마무리가 되어서 아쉽습니다.


생각해보면 이렇게 국토교통부 기자단에 뽑히고 교환학생을 와서 여러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던 것 같습니다. 달마다 기사 1개씩으로는 태국의 여러 교통을 알려드리지 못한 것 같고 기사를 좀 더 자세하고 유익하게 쓰지 못한 점이 생각나 너무 아쉽습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 4기 분들이 더욱더 많은 정보와 새로운 사실을 알려 주실 거라 믿으면서 이번 글로벌 기자단 3기 마무리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제 기사를 읽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은 추운 겨울이지만 1년 내내 여름인 동남아는 오늘 맑은 하늘과 화창한 날씨였는데요~ 마지막 사진으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싸왔디캅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블리 2015.12.31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동안 잘 읽었습니다. 배낭여행 기사 아쉽네요....

  2. 코카콜라 2015.12.31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 잘 읽었습니다.

  3. KTO 2015.12.31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간 고생 많으셨습니다!!!

  4. 리사이클 2015.12.31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콕에 꼭 가보고 싶어요^^ 1년 내애 여름이라서 참 좋을것 같아요~

  5. 티볼리 2015.12.31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 잘 읽었어요

  6. 고러쉬 2015.12.3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1년 내내 여름이라서 지겨울수도 있겠네요.

  7. 다첼마 2015.12.31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었습니다.

  8. 시애틀 2016.06.20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승우 기자님
    한해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