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남부지역과 서울 강남을 빠른 속도로 오가게 해줄 수도권광역급행철도 사업이 본격화됩니다. 국토해양부는 신도시 개발로 인구 과밀과 교통 체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는 현실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삼성역과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을 최고 속도 200km/h, 평균 속도 100km/h로 주행하는 광역급행철도 삼성-동탄선의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동안 수도권 남부 지역의 분당, 판교, 동탄 신도시는 인구 증가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연결되는 교통망을 경부고속도로, 경부선 철도에만 의지해 고질적인 교통 체증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와 1호선 급행열차 운영에도 한계가 따르게 되자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경기 평택시를 잇는 수도권고속철도(KTX) 노선에 광역급행철도역을 신설해 KTX와 급행전철이 함께 다닐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2009년 경기도가 GTX(Great Train eXpress)라는 이름으로 제안한 일산 킨텍스-서울 구파발-서울역-삼성역-동탄역 노선의 일부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기본계획으로 확정되었습니다. 이 중 삼성역-동탄역 구간이 수도권고속철도 건설과 함께 추진되게 되었습니다.



삼성-동탄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총 연장 37.8km로서 이중 수도권고속철도(KTX)와 수서-동탄 구간 28.1km 구간을 함께 운행합니다. 전체 구간 중 삼성, 수서, 판교, 신갈, 동탄 정거장이 들어서게 되며 2020년 개통시 삼성-동탄 구간을 30분 이내에 주파하게 되어 기존 1시간 넘게 소요되는 경부고속도로 및 경부선 철도의 교통난을 완화시켜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역에서는 서울지하철 2호선과 9호선(코엑스역), 수서역에서는 KTX와 서울지하철 3호선,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고 판교역에서는 신분당선과 2016년 개통 예정인 성남-여주선으로 환승할 수 있습니다. 신갈역(현 분당선 구성역 부근)에서는 분당선과, 동탄역에서는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한편 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함께 노선을 사용하게 될 수도권고속철도 수서-평택선은 2015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며 10월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수서역 건설이 본격화되었습니다. 2015년 수도권고속철도가 개통되면 KTX가 수서역과 동탄역을 무정차로 최고속도 300km/h로 운행해 이 구간을 10분 내외로 이어줄 것입니다. 또한 사업 추진 과정에서 경기도가 제안했던 노선을 따라 서울역, 일산으로의 연장, 삼성역까지의 KTX 연장 운행 및 서울 강북 및 경기 북부 지역으로의 KTX 노선 연장도 검토될 것입니다.



국토해양부는 이번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환경영향평가서 제출을 시작으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 수도권의 만성적인 교통난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