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도 외국공항 대상으로 보안평가 실시한다.”

- 국가위상 및 여행객 안전 한층 높아질 듯 -



국토해양부는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을 대상으로 항공보안평가를 실시하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은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해외공항이며, 인천공항으로의 운항횟수(주43회)도 최다인 공항이기 때문에 첫 평가대상으로 선정되었지요.


미국은 이미 ‘06년부터 우리나라 등 자국을 취항하는 외국공항 대상으로 정기 보안평가 실시하고 있었으며,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 항공보안협력회의」에서 한-미 양국이 합의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미국공항 평가를 추진하게 되었는데요. 


해외공항에 대한 현장점검을 통하여 항공기 이용승객 및 국적 항공기의 안전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세계 최고 수준의 항공보안시스템을 운영 중인 미국공항에 대한 벤치마킹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평가는 공항공사 및 항공사 등 항공보안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구성하여, 보안검색 및 공항 출입통제 등 6개 분야* 203개 항목에 대한 서류평가과 현장 확인으로 진행 하였습니다.


①공항 보호구역 출입통제(28개 항목), ②항공기 보안통제(13개 항목), ③승객․휴대물품 보안검색(38개 항목), 

④위탁수하물 보안검색(21개 항목), ⑤항공화물․우편물 보안통제(83개 항목), ⑥공항 수준관리(20개 항목)




 

항공보안평가 In-briefing                                 미국 교통보안청 담당 면담


 

LA공항 여객터미널 현장평가                       보호구역내 불시 보안검색 시연



 

항공화물보안 관련 현장평가                                 항공보안평가 De-briefing



점검 과정에서 나타난 국제기준 미이행 사항에 대해서는 미국 측에 개선을 요구하고, 우수한 점은 국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한-미 양국간 항공보안 수준이 한층 증진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초의 외국공항 평가라는 의미에 부합하도록 민․관 합동 T/F팀을 구성하여 미국측 보안관련 규정 및 점검항목에 대해 세부적으로 검토하는 등 철저히 준비해 왔는데요, 이번 LA공항 평가를 계기로 우리나라도 항공보안 선진국으로서의 위상이 확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항공기 이용승객의 안전을 위해 내년부터는 호주 등 다른 나라에 대한 항공보안평가도 확대 실시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