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진주까지 KTX열차 직통 운행으로 고속철도 수혜지역 확대,

무궁화 열차로 6시간 50분 걸리던 운행 시간이 KTX로 3시간 20분으로 단축

 

 

 

경전선 마산~진주간(53.3km) 복선전철이 12월 5일에 개통됩니다.

‘03.12월 착공하여 총 2조 2,10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경전선 삼랑진~진주간 복선전철 사업이

`12월 5일 마산~진주간을 개통하면서 진주까지 이르는 전 구간(95.5km)이 복선전철로 완전 개통하게 되는 것인데요,


서울에서 진주까지 KTX 열차가 직통운행(1일 10회/월요일 12회)하게 되어 고속철도 수혜지역이 확대되고, 무궁화 열차로

6시간 50분 걸리던 운행 시간이 3시간 20분대(KTX)로 단축되어 이용객들의 편의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선로 용량도 40회에서 104회로 늘어나 새마을, 무궁화 열차 운행 횟수도 1일 12회에서 18회로 증가되어

진주를 비롯한 경남 서남부지역 교통이 편리하게 개선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경전선 진주 이후 구간인 진주~광양(51.5km) 복선화 사업도 2015년 개통을 목표로 활발히 공사를 추진하고 있어

본 사업이 완공되면 영‧호남을 연결하는 철도물류 및 교통망이 크게 개선되어 지역간 교류가 촉진되고,

남해안 지역개발 및 여행객들의 증대로 인한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