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눈이 펑펑 쏟아지면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하는구나!’ 혹은 ‘눈이 얼어서 길바닥이 모두 얼어붙어 버리면 어떻게 해야 하지?’ 하고 고민하시는 분들 이렇게 눈을 반기거나 혹은 걱정하는 사람들로 나누어지기 마련인데요.



<2011년 12월 폭설로 불편을 겪는 강릉 (출처 - 뉴시스)>



국토해양부에서는 이러한 걱정거리를 없애기 위해 올겨울 강설에 대비하여 ’12년 11월 15일부터 ’13년 3월 15일까지 4개월 동안을 “겨울철 제설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고속도로와 일반국도의 제설에 있어 빈틈없이 준비할 계획이라 합니다.


지난겨울은 평년보다 눈이 많이 내리지는 않았지만, ‘11.12.8~12.10에는 영동지역, 설연휴기간인 ’12.1.24~1.25에는 전국지역(영남제외), ‘12.1.31~2.1에는 영남지역에 폭설이 내리는 등 기상이변 탓에 국지적이고 집중적인 폭설이 증가했으며, 심지어 과거에는 눈이 거의 오지 않은 지역(포항)에도 많은 눈이 내려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올해는 예상치 못한 폭설에도 능동적 대처가 가능하도록 장비․인력 및 제설자재를 충분히 확보함은 물론, 더욱 강화된 취약구간 중점관리, 긴급 교통통제 기준운영, 관계기관 협조체계 구축 등 철저한 사전준비 및 대응계획을 수립하였습니다.



<통행로 확보를 위한 모의 긴급 제설작업>



도로의 관리청은 국도에 있어서는 국토해양부 장관, 국가지원지방도에 있어서는 도지사‧특별자치도지사, 기타 도로는 그 노선을 인정한 행정청이 되지요. 그 중 국토해양부가 관장하는 도로인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3,860km(민자고속 422㎞ 포함)와 지방 국토 관리청의 일반국도 11,567km(지자체 위임 2,828㎞ 포함)이며, 주요 준비 및 대응계획을 살펴보겠습니다.


도로관리청의 기본적인 제설장비 및 인력과 민간업체와 위탁계약 등을 통해 제설장비를 총 4,232대 확보하여 107%의 성장률, 제설인력 5,225명을 확보하였다고 합니다. 제설자제 또한 폭설로 인해 지자체, 유관기관 등에서 제설자재가 부족할 경우 국토해양부가 지원할 수 있도록 제설자재 중앙비축창고 10개소를 신축하였고, 염화칼슘 61,151톤, 소금 245,445톤, 모래 119,000㎥ 등을 비축․확보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폭설대비 모의훈련을 실시하여 도로관리청별로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함께 폭설대비 모의훈련을 실시하여 신속한 대응체계 및 능력을 성장시켰으며, 취약구간 중점관리를 통하여 조금만 눈이 쌓여도 위험해지는 고갯길을 취약구간으로 지정, 제설장비와 인력을 사전배치하고 CCTV로 교통상황을 실시간 감시하는 등 중점 관리하게 됩니다.


비상근무체계를 확립하여 각 기관별로 기상상황에 따른 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별 비상근무체계 및 근무요령 등을 명확히 제시하였으며, 특히, 국토해양부는 심각 단계 시(폭설)의 종합적인 상황관리 및 대응을 위해 제설대책 종합상황실(도로․대중교통․항공․철도반)을 구성․운영하게 되며, 한국도로공사는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24시간 재난종합상황실을 운영하게 됩니다. 그리고 초기 폭설 시부터 제설작업을 즉시 실시하고, 전국적인 강설 시에는 수도권 등 대도시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제설작업을 시행할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도로제설업무 수행을 위해 실시간 도로 기상정보 수집 및 제설차량 GPS 관제 등이 가능한 “도로제설관리시스템”을 구축, 올 겨울 시범운영함에 따라 보다 효과적인 제설업무 수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 눈이 많이 올 때 차량운전자 및 보행자를 위한 주의 사항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재난!! 국토해양부의 올 겨울 제설대책기간 철두철미한 계획이라면 우리 모두 추운 겨울을 따뜻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