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지난 11월 21일과 22일 양일간 홍콩에서 열린 한국-홍콩 항공회담을 통해 여객의 단계적 자유화 및 화물 공급력 증대에 합의했습니다.

 

 

 


 

 

이로 인해 여객의 경우, 지방-홍콩 노선은 공급력에 제한이 없는 자유화가 즉시 이루어지게 되었고, 인천-홍콩 노선은 현재 주당 18,000석 운항중인 공급력이 주당 23,000석으로 증시 증대됐습니다.

 

 

2013년 하계시즌(3.31~)부터는 주당 28,000석으로 더욱 증대되며, 2013년 동계시즌(10.27~)부터는 공급력에 제한이 없는 완전 자유화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화물은 현재 주당 1,362톤(B747기준 주당 14회)에서 주당 1,562톤을 즉시 운송할 수 있게 되었고, 2013년 하계시즌(3.31~)부터는 주당 1,812톤을 운송할 수 있게 되는 등 화물운송 용량이 크게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화물의 경우 그동안 우리나라 항공사가 기존의 공급력을 초과하여 부정기편을 주1~2회씩 운항하고 있었으나, 금번 공급력 증대로 한-홍콩간 수요에 부합하는 안정적인 항공 화물운송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공급력 증대와 단계적 자유화는 항공사의 다양한 운항 기회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로 인해 관광객은 물론 홍콩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체 및 금융기관 직원의 이동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화물운송 용량이 증대되면 휴대폰, 반도체 등 IT제품이 홍콩을 경유하여 중국 수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