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추진현황 ㆍ 성과>


4대강 살리기 사업은 기후변화에 따른 물문제 대비, 수질․생태계 개선, 문화여가공간 확충, 경제위기 극복 등을 위해 

2009년부터 국토해양부․환경부․농식품부 합동으로 추진한 사업입니다.


현재 4대강 사업의 공정률은 국토해양부 99.4%, 환경부 93.4%, 농식품부 86%로 대부분 마무리되었습니다.


주요 공정이 대부분 완료되었던 작년에는, 연속 네 개의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하였지만 

4대강 수혜지역에서는 범람․침수피해가 미미하였고, 수질 개선 목표도 2009년 6월 수립된 마스터플랜의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BOD 기준 ‘수영할 수 있는 좋은 물’(3㎎/L이하, Ⅱ급수 이상) 권역 달성 비율을 

당시 76% 수준에서 '12년 83~86%로 향상 → ‘12.11월 기준 86.4%


 또한 그간 경작지, 비닐하우스 등으로 방치되던 수변공간에 

수변공원, 자전거길, 캠핑장 등 문화여가공간이 확충되어,지역주민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2011년 말 현장 개방 이후 1,500만명 방문, 자전거길 종주 인증 63천여명)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벤치마킹하는 나라도 늘어 나고 있어, 

태국에서는 12조원 규모의 통합 물관리 사업을 추진 중이고, 우리 기업도 수주 경쟁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 감사원 감사결과 및 이에 대한 입장 >


 감사원에서는 사업 초기였던 ‘10년, 사업 추진계획의 적정성 등을 중심으로 사전 예방적 감사를 실시한데 이어

주요사업이 대부분 마무리된 2012년 5월부터는 토목, 수자원,환경분야 전반에 대해 감사를 실시하고 

2013년1월17일 그 결과를 발표하여 여러 문제점을 지적하였습니다.


4대강 살리기 사업은 해외에서도 주목하는 대규모의 다목적 하천사업으로서, 

과거에 시행한 경험이 없는 사업입니다.

그러나, 국민적 관심이 큰 현 정부 최대의 국책사업인 만큼 

사업시행중에 전문기관(시설안전공단)과 민관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등, 그 어떤 SOC 사업보다도 철저한 관리와 점검을 실시하여 왔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가뭄과 4차례의 태풍내습에도 피해를 크게 줄이는 등 큰 효과를 거두었습니다.


4대강사업의 핵심시설인 보는 안전과 기능상에 문제가 없습니다.

보는 암반기초 또는 파일 기초위에 건설되었고 파일기초의 주변에는 하부 물흐름을 차단하기 위하여 쉬트파일을 설치하였으므로 보의 안전이나 기능상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이는 민관합동점검(12.2월) 및 수자원학회 세미나(12.12)에서도 전문가들이 확인하였고, 

지난해 4차례의 태풍에도 문제가 없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면밀히 검토하여,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보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브리핑 내용 자세히 보기>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