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해양부(장관 : 권도엽)는 더욱 정밀하고 안전한 하늘 길을 열어주기 위하여 항행안전시설을 확충하고 오래된 시설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2017년까지 총 2,475억 원을 투입하여 추진할 계획입니다.





올해 사업비 317억 원은 전년도의 212억 원 보다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기존 항로관제시스템(ATC)의 현대화와 대구 혁신도시 인근의 제2 항공교통센터(ATC) 구축 사업 그리고 안전을 보다 더 강화하기 위한 레이더시설 확충 등에 따른 소요 예산이 반영된 것입니다. 


기존 제1 ATC의 기능이 현대화되고 제2 ATC가 구축 되면, 2020년 이후 크게 증가된 항공교통량 수용이 가능하게 될 뿐만 아니라, 기존 제1 ATC 시스템이 장기간 장애가 발생되어도 제2 ATC로 정상적 항로관제업무 수행이 가능하게 되어 항공기 운항이 전혀 지장이 없게 됩니다. 


항공로를 관제하는 ATC 시스템은 중국·일본의 ATC와 시스템을 연결하여 자동으로 관제를 이양케 함으로써 항공교통흐름을 원활하게 처리하고 차세대 위성항법 체계를 이용한 항공기 감시정보 처리기능도 수용할 예정입니다.


* 현 항공로 관제시스템 현대화 총사업비 및 사업기간 : 627억원, ‘11~’15년
* 제2 항공교통센터 구축사업 총사업비 및 사업기간 : 776억원, ‘11~’16년


또한, ‘15년까지 공항의 항행안전시설을 보강하여 활주로 정밀운영등급도 상향 추진하는데요. 

제주공항은 2013년, 김해공항은 2015년에 활주로 정밀운영등급이 1단계(CAT-I) 착륙시정 550m에서 2단계(CAT-II)인 착륙시정 300m로 상향되어 운영됩니다. 

김포공항은 2014년까지 인천공항과 동일하게 가장 높은 3단계 b등급(CAT-IIIb)인 착륙시정 175m에서 75m로 상향되어 운영될 예정입니다.


이렇게 활주로 운영등급이 상향되면, 이들 공항에 연간 약 162편의 항공기 결항률이 개선되고 안전이 강화됨은 물론 연간 편익 약 40억원의 경제적 효과도 기대됩니다. 

그 밖에, 국토부는 그 동안 추진해 왔던 김해공항 접근관제소 관제시스템 성능의 현대화, 울진비행장 레이더 신설, 사천공항 계기착륙 시설 보강사업을 올해 말까지 완료할 예정입니다.

 


한편, 항행안전시설을 설치한 후 제대로 성능을 유지하고 있는지 하늘에서 감시도 필요한데요. 

이를 감시하고 점검하는 비행검사용 항공기와 검사 장비를 기존 1대에서 올 3월에 1대를 추가로 도입하여 시험운영을 거쳐 6월부터 정식 운영해, 비행검사용 항공기 1대를 운영할 때 겪었던 항공기 고장, 정비 등에 의해 적기에 검사를 수행하지 못했던 불편이 완전 해소되고, 계획하고 있는 군(軍) 항행안전시설 비행검사 업무도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전 세계적으로 항공교통 수용량 증가와 원활한 항공교통흐름을 위해 위성 등을 이용한 차세대 항행시스템이 개발·구축될 예정에 있어 ‘17년 이후에도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한 첨단화된 각종 항행안전시설의 설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