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월 31일 시작되는 국제·국내 항공노선 하계 운항스케줄 인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3년 하계기간(3.31~10.26)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운항스케줄을 인가했습니다.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스케줄을 조정하였는데요.


우선 국제선은 77개 항공사가 총 332개 노선에 왕복 주3,063회 운항할 계획이며, 전년 하계와 대비하여 노선수는 18개(+5.7%), 운항횟수는 주225회(+7.9%) 증가하였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6%(주915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본 19%(주663회), 미국 14%(주474회), 홍콩 6%(주207회), 필리핀 5%(주186회), 태국 4%(주164회) 등의 순입니다.


 2012년 하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95회가 증가한 미국이고, 다음이 일본(주82회), 중국(주55회), 홍콩(주17회), 인도네시아(주15회) 등의 순입니다.


   * 서울-괌 노선의 제주항공 취항(주11회), 미국적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 확대 영향


또한,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하였는데(전년 하계 주217회 → 금년 하계 주258회), 이는 일본·동남아 등 근거리 국가에 대하여 항공자유화 협정 체결 및 운수권 확대를 통한 공급력 증대 등에 따른 신규 취항노선 확대 결과로 분석되며, 이런 저비용항공사들의 신규 취항으로 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신규취항 

서울-오키나와·서울-연대·제주-타이페이(진에어), 부산-서안·부산-마카오(에어부산), 청주-심양(이스타항공)


국내선의 경우에는 총 21개 노선에서 주1,584를 운항하여 전년 하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77회(5.1%) 늘어납니다. 


   * (노선수) 21개(’12하계) → 21개(’13하계) 변동 없음

   * (운항횟수) 주 1,507회(’12하계) → 주1,584회(’13하계) 5.1% 증가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전년 하계기간 대비 주2회(+0.2%) 증편한 주566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75회(12.2%) 증편된 주691회를 운항합니다. 


노선별로 살펴보면,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하계기간 대비 주96회 증편(9.0%)된 주1,159회를 운항하며,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하계기간 대비 주19회 감편(△4.3%)된 주425회를 운항합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오는 3월 31일부터 변경되는 항공사의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