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한 시골마을을 기분 좋게 달리고 있습니다. 이때 자동차 계기판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옵니다. 애용하던 브랜드가 아니어서 '다음 주유소에서 넣어야지'라고 생각하고 지나쳤는데, 시골이라서 그런지 주유소가 보이질 않습니다. 기름이 얼마나 남았는지, 얼마나 더 가야 주유소가 나올는지 점점 마음이 불안해옵니다.






위의 주유경고등 에피소드는 운전자라면 한번쯤 경험해 봤을 것입니다. 연료가 없어 갑자기 자동차가 도로에서 멈추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차량에 경고등이 설치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주유경고등은 잔여 연료가 일정양보다 적으면 켜지는데, 자동차 종류별로 주유경고등이 켜지는 때가 다릅니다. 통상 소형차는 6~9리터, 중형차 9리터, 대형차량은 12리터 이하가 남았을 때 주유경고등이 켜집니다. LPG차량은 10% 이하에서 경고등이 켜지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계기판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왔을 때, 주변에 주유소가 많은 도심이라면 괜찮겠지만, 고속도로나 차량의 이동이 적은 시골도로를 운전하면 식은땀이 납니다. TV나 영화에서만 보던 것처럼 차를 밀고 가야 할 수도 있고, 걸어서 주유소를 다녀와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온 후 얼마나 더 주행이 가능한지 알면 조금은 불안감이 사라지겠죠?



주행 가능한 거리 = 남아 있는 기름의 양 * 연비



소형차를 기준으로 계산을 해 보겠습니다. 

소형차는 통상 6~9리터 가량이 남았을 때 주유경고등이 켜집니다. 그러니 방금 불이 들어 왔다면 최소 6리터에서 최대 9리터가 남았겠죠. 차의 연비가 10㎞/l면 잔여 기름 양과 연비를 곱하여 60㎞≤운전 가능한 거리≤90㎞를 갈 수 있습니다. 

☞(6리터 * 10㎞/l = 60㎞)


하지만 연비는 차체의 무게나 속도의 영향을 받아 고지된 연비보다 더 낮은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이 경우에는 60㎞를 못 갈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합니다. 


위의 예는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오면 차에 남은 기름 양을 알 때 계산이 가능한 경우입니다. 그런데 주유경고등이 들어왔지만, 차에 남은 기름 양을 모르면 거리 계산도 할 수 없겠죠?





먼저,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오면 즉시 연료탱크에 가득 주유를 합니다. 그리고 주유기나 영수증에 적힌 주입량을 확인합니다. 그리고 차량 제원표에 나와있는 연료탱크 크기에서 주입한 양을 빼면 남아 있었던 연료 양을 알게 됩니다. 



남아 있었던 연료 = 연료탱크 크기 - 주입량



예를 들어 연료탱크의 크기가 35리터인데, 주유경고등이 켜진 후 주유한 양이 29리터라면 남아있는 예비연료량은 6리터입니다. 이 차량은 6리터의 기름이 남았을 때 주유경고등이 켜지는 차량인 것입니다. 그럼 앞으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 계산할 수 있겠죠?





간혹 주유경고등이 켜졌다 꺼졌다를 반복해서 고장이 났는지 의심될 때가 있는데요. 이 경우는 연료탱크 센서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연료탱크의 주유센서가 앞쪽에 장착되어 있어 오르막길처럼 차가 뒤쪽으로 기울면 기름도 뒤쪽으로 몰려 주유경고등이 켜집니다. 반대로 내리막길을 달릴 때처럼 차가 앞쪽으로 기울면 연료가 있는 것으로 인식되고 주유경고등이 꺼지는 것입니다. 





어느 날 기름이 바닥나서 길에 차가 서버렸다면 당황하지 말고 자동차 보험부터 떠올리세요. 자동차보험 계약 중에는 '비상급유서비스'가 있습니다. 이 보험에 가입되어 있다면 즉시 보험사에 전화해 기름을 받을 수 있습니다. 1회당 3리터 정도, 1년에 5회 정도로 서비스 횟수를 제한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주유경고등에 불이 들어와도 당황하는 일 없이 거리를 계산하고 주유할 수 있겠죠?

최근에는 기름값 때문에 경고등이 들어온 후에도 주유를 미뤄 길 한가운데서 낭패를 겪는 사람들이 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길에서 차가 서면 차에 무리가 가고 이는 곧 수리비로 연결됩니다. 

경고란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리 알려주는 것입니다. 절약도 좋지만, 차가 보내는 경고신호를 절대 무시하지 말고 언제나 안전운전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