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항공외교를 강화하고 전 세계 항공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4월 21일부터 5월 17일까지 4주간 개발도상국가 18개국 18명의 항공관계자들에게 우리나라의 수준 높은 항행안전시설 (DVOR/DME) 운영기법에 대한 무상 교육훈련을 실시합니다.

이번 항행안전시설 국제교육은 지난 2001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 13년째로 지난해까지 아태지역, 아프리카, 중동지역 등 세계 97개 국가에서 837명이 다녀갔으며, 교육생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로부터 추천받은 개발도상국의 항공관계자들입니다.


ICAO  : 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ICAO 협약에 의해 국제민간항공의 안전 및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47년에 설립된 UN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전문기구 

항행안전시설(DVOR/DME) : Doppler VHF Omnidirectional Radio range/Distance Measuring Equipment, 하늘길을 구성하는 시설로 항공기에 방위각도 및 거리정보를 제공하여 원하는 지점까지 비행할 수 있도록 한다.

참가국 :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피지, 가나, 온두라스, 요르단, 라오스, 레소토, 모로코, 네팔, 나이지리아, 필리핀, 르완다, 세네갈, 스리랑카, 우간다, 탄자니아, 베트남



교육 장소는 항공기술훈련원 및 인재개발원이며, 교육 과정은 국토교통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 협력하고, ICAO 에서 국제 홍보와 교육생 추천 등의 행정지원을 맡아 이루어집니다. 

항행안전시설 해외 시장은 연간 약 4조원 규모로 업체 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나, 2008년부터 해외진출을 시작한 국산장비는 낮은 인지도와 판매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이에 국토교통부는 해외진출 확대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개도국 무상 국제교육 사업, 해외 입찰정보 제공 서비스, 전시회 개최, 홍보물 제작, 핵심기술 국산화 등을 집중 추진하고 있습니다. 


교육 프로그램은 국내기업(한국공항공사, 모피언스, 유양산전 등)에서 생산한 항행안전시설(DVOR/DME)을 이용하여 동작원리, 설치방법 및 유지관리기법 등에 대한 이론과 실습교육으로 진행되며, 국내기업 생산 장비를 개도국 항공전문가인 교육생들이 직접 운용해 봄으로써 국산 장비의 우수성과 편리성을 직접 체험해보고 친숙해 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국내기업이 개발한 국산장비는 교육생들을 통해 자국의 정책에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터키 등 16개국에 193식을 수출하여 약326억 원의 외화 획득 및 국가위상 제고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터키, 이란, 부탄, 말라위, 태국, 모리셔스, 사우디아리비아, 인도네시아, 노르웨이, 몬테네그로, 방글라데시, 수단, 라오스, 페루, 피지, 필리핀


이번 교육을 통해 입찰이 진행 중인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필리핀, 등의 수주 활동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0기

    2014.11.19 12:2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