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선 수송실적 전년 동기 대비 64% 대폭 증가



☞ (전  체) 340만명 이용, 시장점유율이 전년 1분기 17.4%에서 19.8%로 상승

☞ (국내선) 222만명 이용, 시장점유율이 전년 1분기 43.0%에서 47.3%로 상승

☞ (국제선) 118만명 이용, 시장점유율이 전년 1분기 6.3%에서 9.4%로 상승



2013년 1분기에 항공여행수요 증가와 저비용항공사(LCC)의 국제노선 진출 확대로, 전년 동기(283만명) 대비 20.1% 증가한 총 340만명이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하여 전체 시장점유율이 2012년 1분기 17.4%에서 2013년 1분기 19.8%로 상승했습니다. 


   * 7개 국적항공사 전체로는 총 1,295만명을 수송, 전년(1,250만명) 대비 3.6% 증가 



국내노선에서는, 전년 동기(211만명)에 비해 약 5% 증가한 222만명이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하여 시장점유율이 2012년 1분기에는 43.0%였던 것이 2013년 1분기에는 47.3%로 상승하였습니다. 

  

저비용항공사가 진출해 있는 5개 국내노선 중 김포-제주, 김해-제주, 군산-제주, 김포-김해 등 4개 노선은 시장점유율이 50%를 넘어섰고, 청주-제주 노선은 43.6%로 나타났습니다. 

  


※ 국내 정규노선 실적 현황(임시증편 등 비정규 노선실적 제외)    



국제노선에서도, 저비용항공사 취항노선 확대및 연휴를 이용한 해외여행 증가로 전년대비 64% 대폭 증가(72→118만명)하여, 시장점유율이 2012년 1분기에는 6.3%였던 것이 2013년 1분기에는 9.4%로 증가하였습니다.


   * '13년 1분기 기준 1만명이상 수송 노선 : 22개(‘12) → 30개(’13)

  

 LCC가 4만명 이상 수송한 노선들 중에서는 인천-홍콩(7.9→7.1%)을 제외한 모든 노선의 점유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점유율 상위 : 인천-괌(52.7%), 인천-후쿠오카(51.2%), 김해-오사카(36%), 인천-후쿠오카(29.4%)  

   *점유율 증가 상위 : 김해-후쿠오카(26.2→51.2%)인천-괌(36.2→52.7%), 인천-후쿠오카(13.3→29.4%)



※‘13년 1분기 기준 저비용항공사가 4만명이상 수송 노선     (단위 : 명, %)

에어피치(인천-오사카 7.8만명), 세부퍼시픽(인천-칼리보 2.9만명), 에바항공(김포-송산 1.2만명), 에어아시아재팬(인천-동경 2.2만명) 등 외국계 LCC들의 신규 노선 운항도 확대되었습니다.



2013년 상반기 전망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외국 LCC 취항 확대로 인한 국적 LCC와의 경쟁 심화 및 동북아 영토 분쟁으로 인한 항공수요 불안정 등 부정적 요인은 있으나, LCC의 국제선 하계 운항횟수 증가(‘12년 주217회 → ’13년 주258회) 및 신규취항 확대로 2분기에도 LCC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에어아시아재팬  

 인천-나리타(2.2만명), 김해-나리타(1.8만명) 신설노선 본격운항 및 중국, 대만, 필리핀 등으로 노선 확대 예정 

신규취항 

 (제주항공 - 세부, 괌, 청도), (진에어 - 오키나와,  연대), (에어부산 - 서안, 마카오), (이스타 - 오사카, 청주-심양)

 


130426(조간) '13년 1사분기 저비용항공사 시장 점유율 상승세(항공산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