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추경예산 확보를 통해 실내공간정보 활용서비스 개발사업 본격 추진


국토교통부는 금년 추경 예산(30억원)을 확보하여 국민의 안전과 복지를 향상시키고 다양한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실내공간정보 활용서비스 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


금년에는 서울시 지하철역 20여개소와 인천공항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간정보를 구축하여 실내 이동경로 안내, 긴급 대피로 안내, 교통약자 이동편의 경로 안내 및 긴급상황 위치알림 서비스 등의 다양한 대국민 활용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지하철역) 종각, 종로3각․종로5가, 동대문, 잠실, 종합운동장, 삼성, 선릉, 역삼, 강남, 교대, 서초, 사당, 신도림, 영등포구청, 합정, 신촌, 이대, 서울대입구, 신림 등


그 동안 복잡한 실내에서는 실내지도와 실내위치 측정기술이 개발되지 않아 정확한 위치 파악이 불가능했으나, 본 사업이 완료되는 금년 말에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실내 위치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 현재는 실외에서만 스마트폰에 내장된 GPS기술을 이용하여 지도 위에 개인의 위치를 표시할 수 있으며 실내는 위치 파악이 불가능


휠체어 전용 경사로, 엘리베이터 등 이동편의시설의 위치를 실내공간정보에 함께 표시하여 스마트폰 앱이 휠체어가 이동할 수 있는 경로를 차량 내비게이션처럼 안내함으로써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인들도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실내공간의 각종 편의시설의 위치정보를 상세히 파악할 수 있으며 범죄, 사고 등 긴급상황에서도 원터치로 실내에서의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112와 119에 전송할 수 있어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소방방재청은 실내공간정보를 활용하여 화재 진압 현장에서 소방관의 정확한 위치를 추적할 수 있어 소방관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으며 신속한 화재 진압 및 인명구조가 가능하게 될 것입니다.



금년도에서는 첨단 레이져 스캐너 장비를 이용하여 실내공간을 현실과 동일하게 3차원으로 측량하고 각종 상호정보와 시설정보를 조사하여 입력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며, 스마트폰을 이용한 실내에서의 위치측정을 위해서 Wi-Fi 신호를 수집하여 신호 특성을 DB구축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향후에는 전국 지하철역, 공항, 지하상가, 컨벤션센터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실내공간정보 활용서비스 개발을 2017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 전체 계획(262억원) : 지하철역 718개소, 공항 4개소, 지하상가 62개소, 청사 및 컨벤션 14개소


또한, 실내공간정보를 민간부문에 적극 개방하여 스마트 쇼핑, 모바일 광고, 게임, SNS 연계서비스, 증강현실 등 IT분야는 물론, 건설․로봇․선박산업 등 타 산업과 융․복합함으로써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 일자리 창출효과(1,219명) : 직접 고용 325명, 1차 파급효과 894명



130510(조간) 드디어, 실내공간정보 서비스 시대가 열린다(공간정보기획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