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내륙권발전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인프라 구축과 해외마케팅 지원


국토교통부는 내륙권발전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작년하반기에 시작한「외국인을 위한 휴양형 의료관광 연계협력사업」을 금년부터 내륙권 지자체와 연계하여 본격 추진합니다. 


이 사업은 내륙권에 산재된 의료인프라와 관광자원을 연계하여 해외 의료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가 지원하고 5개 시ㆍ도(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입니다.



구체적인 추진사업을 보면, 올해부터 내년에 걸쳐 대전 유성온천 지역에 거리에서 온천을 즐길 수 있도록 족욕체험장을 확대하고 황톳길을 조성하는 등 경관을 정비함으로써  ‘온천치유 건강특화거리’를 만듭니다. 


<대전 유성 온천치유 건강특화거리>



의료기관이 밀집된 둔산동 일대에는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휴게시설, 관광시설 등을 확충한 ‘메디컬스트리트’를 조성합니다.


<대전 둔산 메디컬스트리트>



또한, 충북 제천에는 청풍호반의 관광․문화 자원을 활용하여 휴양․치유․관광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한방자연치유센터’를  건립합니다.


<충북 제천 한방자연치유센터>


충남 금산에는 아토피 환자를 위한 치유공원, 산책로 등을 확충한  ‘한방아토피 치유센터 및 치유마을’을 조성(`13~`15년)하는 등 지역별 거점에 휴양의료 인프라를 확충함과 동시에 대전 유성온천~충남~충북~강원의 온천자원을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도 본격 추진할 예정입니다.


<충남 금산 한방 아토피 치유마을>



이와 함께 대전의 건강검진․금산의 인삼․제천의 한방 명의촌․ 원주의 한방․횡성의 치유의 숲을 연계한 관광코스를 개발하여 외국 관광객을 적극 유치해 나간다는 전략입니다.


한편, 인프라 확충과 병행하여 외국인 의료관광객의 유치를 위해  「의료관광 팸투어, 해외공동 홍보 마케팅 및 의료관광 해외사무소 설치, 의료관광 국제 컨퍼런스 개최(10월) 」등 다양한 사업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사업이 완료되면 휴양형 의료관광산업이 내륙권의 관광자원과 연계되어 새로운 관광 수요창출과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