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북극이사회 ‘옵서버’ 지위 획득 ․․․ 북극 공간정보 확보 시급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의 북극이사회 ‘정식 옵서버’ 지위 획득을 계기로 북극지역 공간정보 확보 필요성이 급부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북극이사회의 이번 결정으로 한국이 북극지역의 자원 · 항로 등 개발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북극개발의 기초자료인 공간정보 확보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게 되었다.


국토부는 북극의 공간정보 구축을 위해 올해 초 「제2차 극 지역 공간정보 구축계획」을 수립한 바 있으며, 덴마크 정부와 공간정보협력 MOU 체결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북극 진출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제2차 극지역 공간정보 구축계획에는 ‘09년부터 추진한 남극지역의 측량 및 지도제작 사업 확대, 북극해 주변 지도 제작, 북극 연안 국가 기술협력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북극 인접국가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하여 덴마크·그린란드에 공동협력방안 모색 및 MOU 체결을 위한 기술 협력단 (단장:주택토지실장) 파견을 준비 중이다.


이번에 한-덴마크 간 논의 중인 MOU에는 양국 간 측량, 지도 제작, 지적분야 기술협력과 함께 북극지역의 공간정보 구축을 위한 공동협력 사항이 포함되어 있어 북극진출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전망이다.


북극은 덴마크, 미국 등 인접국의 영해로써 비인접국인 우리나라의 독자적인 측량·지도제작은 사실상 불가능하여 위성영상자료·인접국 공동조사에 의한 방법으로 공간정보를 확보할 수 밖에 없다.


한-덴마크 양국은 ‘11년 녹색성장동맹을 체결한 바 있으며, 국토부는 IT와 접목된 공간정보 분야를 녹색성장 협력분야로 결정하여 양국 간 협력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극 지역 기후변화와 자원개발에 대비하여 ‘09년 부터 남극지역의 측량 및 지도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극 지역 연구기초 자료 확보를 위해 남극 세종과학기지 및 장보고 과학기지 주변의 지도 93도엽을 제작하고 측량기준점 59점을 설치하였으며, 세종기지 주변 27개 지역의 지명을 우리식으로 제정하여 남극지명사전에 등록한 바 있다.


또한 남극 해수면 결정을 위해 측지관측동 건설을 추진중이며, 연구 성과의 공유를 위해 포털사이트를 영문화하여 남극 관련정보를 대외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국토정보정책관은 북극지역이 전 세계 원유의 25%가 매장된 자원의 보고이자 새로운 항로 개발에 따른 경제적 가치가 풍부한 만큼, 금년에 북극 공간정보구축 기본계획 수립과 한-덴마크 공동협력방안 등을 토대로 지속적인 북극 공간정보 확보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30516(참고) 눈앞에 보이는 북극...국토부, 북극까지 공간정보 구축 추진(공간정보기획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