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차 국제자동차안전기술회의 개최(5.27~30, 서울 코엑스) 


2년마다 주요 자동차 산업국이 순회개최하여 ‘자동차 안전기술분야 올림픽’으로 비유되는 ‘국제 자동차 안전기술회의(이하 ESV)'가 국내외 자동차 관계자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개최됩니다.


국내외 등록자수(5.22 현재) 934명(국내 609명, 해외 325명)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제23차 ESV(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f Enhanced Safety Vehicles)를 미국 교통부 도로교통안전청(NHTSA)과 공동개최합니다. 


 <회 의 개 요>

주         제 

  자동차 안전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 모색

  (Research Collaboration to Benefit Safety of All Road Users)

개 최 기 간 

  2013년 5월 27일(월) ~ 5월 30일(목), 4일간

개 최 장 소 

  Coex 컨벤션센터

주         최 

  대한민국 국토교통부(MOLIT), 미국 교통부 도로교통안전청(NHTSA)

주         관 

  교통안전공단(KOTSA)

참 가 규 모 

  최대 1,000여명(해외 참가자 400명 예상)

   - 13개 회원국 및 2개 국제기구

   - 관련 학계, 연구원, 기관 등의 전문가 


* 27일(월) 서승환 장관, D.Strickland 美 NHTSA 청장, 정일영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등 주요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개회식  

  개최 (코엑스 오디토리움, 9시) 

* 23차 ESV는 공식 웹사이트(www.esv2013.go.kr)를 통해 참가 신청



ESV는 ‘70년 NHTSA 주도로 출범, 현재 미국·영국·독일·프랑스· 일본·호주·네덜란드·한국·캐나다 등 13개국과 유럽자동차안전위원회(EEVC),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등 국제기구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05년 제19차 회의(미국)부터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09년 제21차 회의(독일)에서 유치의사를 표명한 후 지난 ‘11년 제22차 회의(미국)에서 금번 제23차 개최지로 결정되었습니다. 


금번 회의는 ‘자동차 안전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 모색’을 주제로 자동차 안전정책과 첨단기술정보 교류 및 공동연구, 자동차 안전기준 국제화 등 세부분야에 대한 각 국 현황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27일부터 30일까지 충돌 회피 및 안전성, 보행자 보호, 전기/수소연료자동차 등 11개의 세부 분야에서 245편의 학술논문이 발표되고28일에는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의 자동차 안전정책이 논의됩니다. 


논문현황  

발표논문 159편(국내 18편, 국외 141편), 수록논문 82편(국내 16편, 국외 66편), 정책논문 4편(국내 1편, 국외 3편)



한편, 현대ㆍ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BMW, 도요타 등 세계 유수의 29개 자동차 회사가 개발한 첨단 자동차 안전기술에 대한 전시회가 함께 개최되며 자동차 디자인 분야에 젊은 자동차 공학도들의 학구열을 고취하기 위해 ‘학생 안전기술 디자인경연대회’가 한국미국일본 등 4개팀이 출전한 가운데 개최(NHTSA 주관)되어 흥미를 끌 것으로 보입니다.


28일부터 30일까지 잠실 카트체험장에서는 일반 시민들이 자동차 안전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술시연도 이루어 집니다.


국토교통부 권석창 자동차정책기획단장은 “이번 23차 ESV 개최를 통해 자동차 안전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고,  자동차 안전분야의 정책·기술동향 등의 정보를 신속히 수집하여 국내 제작자 등에게 전파함으로써 우리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130527(조간) 제23차 국제자동차안전기술회의 개최(자동차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