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동장치 정밀시험장비 국산화·복합시험센터 건립 추진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3년 5월 30일 김포공항 컨벤션센터에서 여형구 제2차관, 김광수 (주)데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간·군용 항공기 제동장치 등의 복합시험센터 건립을 위한 MOU를 (주)데크와 체결했습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선진국의 기술진입 장벽으로 인해 항공안전을 담보하는 핵심부품인 항공기 제동장치에 대한 제작·수리 기술은 물론 제작·수리 후 성능시험 능력이 없어 제작·수리·시험 일체를 미국 등 외국에 의존하여 매년 약 500억원의 외화를 유출하고 있는 실정이었습니다. 

항공기 제동장치의 핵심 소모품인 브레이크 디스크는 일반적으로 약 6개월 정도 사용하면 마모가 되어 
교체 또는 수리 필요하며, 브레이크 디스크는 제작․수리 시 정밀시험장비를 사용하여 안전성을 확인받아야 함


국토교통부에서는 항공제품의 국산화 능력 배양을 위해 R&D 사업으로 2011년부터 항공기용 제동장치의 정밀시험장비(Dynamometer)와 브레이크 디스크 재생 수리 기술을 국산화 개발중에 있으며, 2013년말까지 정밀시험장비(Dynamometer) 개발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개발중 항공기 제동장치 정밀시험장비의 실용화를 위하여 민․군 항공기 제동장치 모두 정밀시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복합 시험센터 건립을 국토부와 (주)데크간 공동으로 추진하고, 항공 R&D 개발품인 정밀시험장비(Dynamometer)를 제공하고 (주)데크는 부지․시험센터 건물 등을 각각 지원하여 ‘13년말까지 건립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건립 후에는 성능시험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높이고, 공익적 활용을 유도하기 위해 항공안전기술 전문기관인 (재)항공안전기술센터에서 운영관리 토록 할 예정입니다.
    
이번 제동장치 정밀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이 완료되고, 복합 시험센터 운영이 개시될 경우,  
직접적으로는 그동안 외국에 의존해오던 항공기 제동장치 등의 정밀 성능시험 지원이 가능해져 외화유출 방지에 기여하고, 항공기 제동장치의 신속한 교체, 수리가 가능해 항공기 안전이 강화됩니다.
 
간접적으로는 향후 항공기 제동장치 제작기술과 결합될 경우 항공기 제작·수리·시험테스트 일체가 국내에서 가능하게 됨으로써, 낙후한 국내 항공기 제작·정비 시장을 국제수준으로 활성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130530(석간) 선진국 수준 항공기 제동장치 시험 국내서도 가능해져(항공산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