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기반 교육플랫폼 제공, 창의교육 활성화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학교교육 과정에 공간정보와 교육을 융합한 탐구중심의 창의교육이 포함될 수 있도록 “공간정보와 교육 융합·활용 기본계획” 수립 연구를 착수하여, 올해 안에 사업추진방향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최근 인터넷과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에 따른 정보의 폭발적 증가로 지식을 재구성할 수 있는 능력, 융합적 사고와 문제해결 중심의 탐구능력을 높일 수 있는 교육방법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데요.


공간정보는 탐구중심의 창의적 학습을 가능하게 하는 주요한 수단이지만 국내에서는 교사나 학생들이 공간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자료를 접하기 어려웠으며,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가격이 비싸 실제 교육현장에서 공간정보 기술을 교육과 융합하여 활용하는 사례는 거의 전무한 실정입니다.


외국의 경우, USGS(미국 지질조사국), NASA(미국 항공우주국) 등 국가기관에서 공간정보 기반의 교육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수업모듈을 제공하고 있으며, 공간정보와 교육이 융합된 형태의 꾸림정보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미국 Google in Education (http://www.google.com/edu/teachers/)

구글맵, 구글어스를 플랫폼으로 지구과학, 지리, 역사, 문학,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초, 중, 고등학교 수준의 수업모듈 제공




영국 Juicy Geography (http://juicygeography.co.uk)

영국의 중학교 교사가 만든 사이트. 구글어스가 공간정보기반 교육플랫폼으로 널리 활용되면서 교사들도 각자의 관심영역에 따라 구글어스를 플랫폼으로 수업모듈을 제작하고 수업에 활용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한 창의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이번에 수립하는 ‘공간정보와 교육 융합·활용 기본계획’에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방향 등을 넣을 예정입니다.


기본계획에는 공간정보와 교육의 융합·활용을 위한 꾸림정보 구축 방안, 공간정보기반 교육 꾸림정보 구성(안)이 포함됩니다. 


공간정보기반 교육 꾸림정보

교육콘텐츠와 공간정보를 융합하여 증강현실, 위치기반 SNS, 이미지 인식 등 최신 공간정보기술을 접목한 공유․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


 올해는 ‘독특한 자연지형을 찾아 떠나는 답사코스’, ‘문학작품 속에서 만나는 국토기행’ 등 현장체험 학습모듈을 시범적으로 구축하고, 내년부터 2019년까지 사회, 문화, 자연과학 등 다양한 교과에서 활용하도록 수업모듈을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공간정보기반 교육 플랫폼을 활용하면, 일선 교사나 학생, 교육관련 업체 등에서 보다 쉽고 창의적인 새로운 수업모듈을 저작하고 공유할 수 있으며, 교과서나 교재 출판업체, 공간정보 관련 업체 간에 상호 융합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 중소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과 과학기술이 융합된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국토정보정책관은 “교육과정에 공간정보를 융합하면, 우리 학생들이 공간정보와 함께 역사 경험, 과학적인 분석을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재미있고 흥미로운 교육을 받게 될 것이며 창의적인 미래인재로 성장하여 꿈을 펼쳐나가는데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30614(석간) 공간정보기반 교육플랫폼 제공, 창의교육 활성화 기대(공간정보기획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