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cm 정확도 지오이드 개발…측량시간 90%, 비용 75% 절감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은 4cm 정확도의 국가 ‘지오이드 모델’이 개발됨에 따라 전국 어디서나 위성측량(GPS)으로 땅 높이를 쉽게 측정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오이드 모델 

지구상에서 높이(해발고도)를 측정하는 기준이 되는 평균해수면과 GPS 높이의 기준이 되는 타원체고의 차이를 연속적으로 구축한 것


지오이드 모델과 위성측량(GPS)을 이용하면 기존의 수준측량에 비해 측량 시간의 90%, 비용의 75%까지 절감할 수 있으며, 인근에 ‘수준점’이 있어야만 높이를 측정할 수 있던 문제점이 보완된다. 


수준점 

우리나라의 높이기준인 인천만의 평균해면으로부터의 높이를 측량해놓은 기준점으로 높이를 관측하는 수준측량의 기준임(전국 7천여 점 분포)


<측량 시간 및 비용 비교 (면적 : 700km2)>

구분 

 수준측량

 GPS측량(지오이드 모델 이용)

 절감율

 시간

 30주

 3주

 90%

 비용

 1.8억원

 0.5억원

 75%

※ 출처 : 미국 국가측지국(National Geodetic Survey)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서울시립대학교 권재현 교수 등 연구진과 함께 평균 정확도를 기존의 9cm에서 4cm까지 향상한 이번 지오이드 모델을 개발하였으며, 기존 모델이 일부 지역에서 최대 50cm까지 차이가 나던 것을 전 국토에 걸쳐 고루 같은 정확도를 갖도록 개선하였다.  


정확한 지오이드 모델이 개발됨에 따라 앞으로는 지도제작 분야 뿐 아니라 건설공사의 실시설계 및 토공량 산출과 교량 높이 산정 등에도 위성측량(GPS)이 적용되어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지리정보원은 현재 4cm 수준인 지오이드 정확도를 내년까지 선진국 수준인 2cm로 높일 계획이며, 지오이드 모델 적용지역을 해양까지 확대하여 도서지역 높이측량 및 중력에 의한 해수변화 움직임 예측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해양에 대한 지오이드 모델이 완료되면 화물선의 적정 선적량과 최적 항로 선정에 활용됨으로써 물류의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도 예상된다. 


위성측량(GPS) 기준 높이를 실제 땅 높이로 변환하는「지오이드고 좌표변환 서비스」는 국토지리정보원 홈페이지(www.ngii.go.kr)에서 제공되고 있다. 



130619(석간) 전국 어디서나 위성측량(GPS)으로 땅 높이 쉽게 측정(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