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민간 주도형 항공기 정비체계 전환 위한 워크숍 열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6월 26일, 항공기 안전 확보 및 정비업 발전을 위해 항공사, 항공기정비업체 및 정부기관 관계자가 모여  김포공항에서 「감항 분야 합동워크숍」을 개최합니다. 


이번 워크숍은 국토교통부가 전문화된 국내 정비업체를 육성하여 항공사가 자가정비 위주로 수행하던 정비를 전문 정비업체에 위탁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외국 정비업체에 의존하던 중요정비를 국내에서 수행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외국으로부터 정비물량을 수주 받음으로써 국내 정비조직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하였습니다.


정비조직인증 제도란?

타인에게 항공기, 엔진 등에 대한 정비를 제공하려는 항공기정비업자의 인력․설비․검사체계 등 정비수행능력을 정부가 사전에 검증하는 제도


항공기 정비관련 제도변경 현황

ㅇ 수리․개조능력 인정제도 도입(‘82.4.1) - 자가정비

ㅇ 정비조직인증 제도 도입(’04.7월) - 타인을 위한 정비

ㅇ 항공기정비업 분리 신설(‘07.12월)


그동안 우리나라 항공 산업은 승객과 화물을 실어 나르는 대형항공운송사업 위주로 발전하여 항공운송 분야에서는 세계 10위권에 진입했으나, 항공 산업의 양대 산맥 중의 하나인 항공기 정비 분야는 자가 정비 위주로 머물고 있어 국제 경쟁력이 매우 미약한 실정입니다.


특히, 국내 항공사 중 자체 정비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을 제외한 대부분의 항공사가 항공기 중정비, 엔진오버홀 등의 중요정비를 외국 정비업체에 의존하고 있어 많은 정비 비용을 감수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정비업 발전을 위해 항공산업단지 조성, 항공 연구 개발 사업 확대, 민간·군용 항공기 정비시장 통합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국내 정비물량이 부족하고 자가 정비 위주의 정비체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정비 분야 발전이 지지부진할 수밖에 없어 현실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번 워크숍을 통하여 그러한 난맥상의 문제점을 토론함으로써 국내 정비체계가 자가 정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유도하고, 향후 민간 정비업체가 수행할 수 있는 업무를 개발하고 국적 항공사간 상호 정비지원 등 국내 항공기 정비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방안을 논의하였으며, 정비 프로그램 개발방안, 정비능력 향상방안, 정비조직 품질평가 관리방안 및 종사자 교육제도 지원방안 등을 소개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항공기 정비 활성화 및 안전관리에 관한 워크숍을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민·관이 서로 협력하여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하고 항공기 안전과 경제성을 함께 확보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30626(석간) 민간 주도형 항공기 정비체계 전환 위한 워크숍 개최(항공기술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