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활주로 포장 파손 줄이고 공항 효율성 높여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오는 7월 1일부터, 공항 활주로에 항공기가 착륙할 때 타이어와 활주로 접촉면 마찰로 발생되는 고무퇴적물 제거기준(공항안전운영기준, 국토부 고시)을 완화합니다. 


항공기가 착륙할 때 활주로 표면에 쌓이는 고무퇴적물은 미끄럼 방지를 위해 항공기 착륙횟수에 따라 주기적으로 제거토록 하였으나,  다음 달부터는 활주로 표면의 미끄럼 측정을 하여 그 정도에    따라 제거시기를 결정하도록 기준을 완화하였습니다.


 < 활주로 고무제거 기준 변경 >

현 행

변경 후

비 고

3등급 공항 연 1.83회

미끄럼 측정값 0.60이상 유지

항공 교통량이 적은 3등급 공항 고무제거 기준은 착륙횟수에서 끄럼 측정값(마찰계수)으로 변경

  * B-747 대형기 기준으로 한 번 착륙 할 때 약 700g(1.4 pound) 고무 퇴적



활주로 표면의 고무퇴적물 제거는 고압살수(Water blasting) 방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잦은 제거작업은 활주로 포장에 손상을 일으켜 항공기 안전저해 요인이 되었을 뿐 아니라 미끄럼 위험이 없음에도 주기적으로 인력 및 장비를 투입하여 작업을 해야 하는 불합리한 문제로 인해 기준 개정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습니다.


 활주로 300미터 구간 표면의 고무퇴적물 

 마찰로 인한 고무중합반응(Polymerization)발생



따라서, 착륙 횟수가 많지 않은 국내 지방공항에 대해서도 일률적으로 활주로 표면 고무제거 작업을 시행토록 한 현행기준을 개선, 실제 미끄럼 측정을 하여 미끄럼 정도에 따라 고무퇴적물을 제거토록 할 경우 

잦은 퇴적물 제거로 인한 활주로 포장 파손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울산, 광주 등 7개 지방공항이 수혜를 받아 연간 5억 5천만 원 가량의 비용절감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 안전기준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비합리적인 부분을 파악하여, 항공기안전에 영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충분한 검토와 의견수렴을 거쳐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입니다.  



 활주로 고무제거작업 최소주기

활주로 각 방향별 일일 항공기 착륙횟수

(Number Of Daily Aircraft

Landings Per Runway End)

고무제거작업 최소 주기

(Minimum Rubber Removal Frequency)

8회 이하

36개월

9~15회

24개월

16~30회

12개월

31~90회

6개월

91~150회

4개월

151~210회

3개월

211회 이상

2개월


활주로 표면상태 미끄럼측정 관리기준

시험장비

시험타이어

시험속도

(km/h)

시험수심

(mm)

신설 활주로 표면의 설계수준

유지보수 계획수준

(Maintenance planning level)

최소마찰

수준

(Minimum friction level)

형식

압력

(kPa)

Mu-meter Trailer

A

70

65

1.0

0.72

0.52

0.42

A

70

95

1.0

0.66

0.38

0.26

Skiddometer

Trailer

B

210

65

1.0

0.82

0.60

0.50

B

210

95

1.0

0.74

0.47

0.34

Surface Friction Tester Vehicle

B

210

65

1.0

0.82

0.60

0.50

B

210

95

1.0

0.74

0.47

0.34

Runway Friction Tester Vehicle

B

210

65

1.0

0.82

0.60

0.50

B

210

95

1.0

0.74

0.54

0.41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리기 휠~

    2014.11.07 18: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