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도 25호선 청도∼경산 구간과 국도20호선 곰티재 구간을 6월 30일 15시에 개통식을 갖고 전면 개통합니다.


개통식은 청도∼경산 공사구간 내 남성현 터널 입구에서 국토교통부 장관과 공사 관계자,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청도∼경산 구간은 그간 유일하게 미 개통 상태로 남았던 남천∼청도 1구간을 개통함으로써 경산과 청도를 잇는 4차선 간선도로망이 공사 착수 후 18년 만에 완성된 것이며, 


남성현터널



청도와 경주시 건천면을 잇는 곰티재 구간은 산지부 도로로 폭이 좁고 굴곡이 심하여 악천후 시 발생하는 잦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터널공사와 더불어 선형을 개선하여 개통한 도로입니다.



경산∼청도(23㎞, 3,389억 원)

경산-남천  9.52km 681억 원(’95∼’03년.) 

남천∼청도2 8.0km, 914억  원(’04∼’13.2..), 

남천-청도1 5.35km, 1,256억 원(’04∼’13.6.)


곰티재  5㎞, 538억 원, ’04∼’13.6.




국토교통부는 이 두 도로가 개통됨에 따라, 통행거리 및 통행시간이 단축되어 국도의 간선기능이 향상되는 등 교통물류환경이 크게 개선되고 청도소싸움, 와인터널, 용암온천, 경주 등 주변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의 접근성이 높아져 지역관광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는 등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청도∼경산: 거리 4.4㎞ 단축(27.2→22.8㎞) , 시간 25분 단축(45→25분)

곰티재: 거리 0.5㎞ 단축( 5.3 ㎞→  4.8 ㎞), 시간 10분 단축(12 분 → 2 분)


현재 청도군 연간 관광객 320만 명,  주말 관광객 1만 5천 명


  


특히, 청도∼경산 구간에 건설된 남천과선교는 주변 산지의 수려한 능선과 스카이라인이 조화될 수 있도록 Cross Arch교로 건설하여 청도와 경산을 연결하는 중요한 관문이 되도록 하였으며, 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이정표) 로 주목받을 전망입니다.


남천과선교: Cross Arch교, 길이=325m, 폭=21m, 높이=4.3~13.3m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토의 어느 지역도 낙후되지 않고,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한 행복 추구 도로, 자연경관과 조화된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도로를 건설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