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지정보, 도시계획정보, 국가지명, 산업입지정보, 교통CCTV 정보 등 16종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가가 보유한 공간정보를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와 융․복합 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7월 1일부터 16종의 공간정보를 추가로 개방합니다. 


이번에 개방하는 공간정보는 범정부적으로 공동 활용하고 있는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의 정보 중에서 민간에서 활용수요가 많은 정보로,  택지정보, 도시계획정보, 등산로정보, 사업지구정보, 국가지명,  해안선정보, 국가지명, 교통CCTV, 국가교통정보 등 입니다.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

25개 중앙부처의 76개 시스템과 246개 지자체를 연계하여 800여 개의 공간정보를 통합・활용하기 위해 구축(’08~’12년)한

 「공공플랫폼」


개방 정보 

택지정보, 도시계획, 등산로, 사업지구정보, 국가지명, 산업입지, 해안선, 하천정보, 교통CCTV, 새주소, 국가교통정보, 연안재해 취약성평가, 소방서 관할구역, 물환경정보, 보행우선구역, 농업기반시설


이 정보들은 포털, 통신사, 내비게이션회사 등이 영업점 설치, 부동산개발 지원, 길안내 및 지도서비스의 갱신이나 최신 정보 구축에 활용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의 추가 개방을 위하여 지난 1월(1.14.~1.25.)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을 통해 100여 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관계기관 협의를 거쳤습니다.


공간정보산업진흥원

대한지적공사, DAUM, KT, NHN이 공동 출연하여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



추가 개방되는 16종의 국가공간정보는 국토교통부 공간정보유통시스템을 통해 민간에게 무료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공간정보를 제공받고 싶은 기관, 업체 또는 개인은 공간정보유통시스템(www.nsic.go.kr)에 가입한 다음 온라인으로 필요한 정보를 내려받으면 됩니다. 


공간정보유통시스템(www.nsic.go.kr)

권역별 분산 운영되었던 공간정보 유통망을 통합하여 운영 및 관리하는 시스템으로서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유통시스템을 통해 원하는 공간정보를  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마켓 플레이스




현재 국가공간정보센터를 통해 행정정보, 수자원/해양, 환경, 산림, 보전지역, 토지정보, 지형, 지질, 관광/문화 등 9개 분야 31종의 정보가 공개(유ㆍ무상)되어 있으며, '0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민간에 제공된 정보는 31종 약 30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으로 국토교통부는 국가가 보유한 공간정보를 적극 개방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하여 관련법령에 의해 비공개로 분류된 정보를 제외한 모든 공간정보를 공개하고 민간이 보유한 정보도 수집하여 공개한다는 입장입니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창조경제의 핵심자원이자 신성장동력으로 앞으로 공간정보 개방이 확대되면 민간의 사업 활성화로 공간정보산업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국가공간정보유통시스템에 관한 문의사항은 헬프 데스크(HELP DESK ☏ 044-283-8113)을 통해 서비스 받을 수 있습니다.


130701(조간) 민간활용도 높은 국가공간정보 본격개방 시작했다(국가공간정보센터).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