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지명전문가그룹(UNGEGN) 실무회의 개최


전 세계의 지명 표준을 이끄는 유엔지명회의의 지명 전문가 실무회의가 7월 4일부터 6일까지 국토교통부 산하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에서 개최됩니다.


유엔지명회의  

지명 표준화를 목표로 하는 기구. 유엔지명전문가그룹(UNGEGN)에서 취합된 각국의 의견 등이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의 안건으로 제출됨.


국토지리정보원은 국제사회의 지명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동해‧독도 등 우리 영토에 대한 지명의 정당성을 홍보하고 지명 관련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이번 회의를 유치하게 되었습니다.


유엔지명회의는 국내적‧국제적 지명 표준화 작업을 장려하고 국가의 표준화된 지명 정보가 국제 사회에 확산되는 것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며, 회의에서 논의된 지명 표준화의 기준과 원칙은 관련 결의문(resolution)을 채택하고 실행함으로써 시행됩니다. 


유엔지명회의에서 우리나라 정부를 대표하고 있는 국토지리정보원은 그동안 유엔지명회의의 결의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전 세계에 제공하는 등 국제 사회의 지명 분야에 공헌해왔으며, 이러한 참여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지명이 각국에서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힘써왔습니다.


이번에 개최되는 회의는 유엔지명표준화회의 내부에서 수행 중인 프로그램의 연계와 조정을 담당하는 유엔지명전문가그룹의 실무회의로 진행됩니다.


유엔지명전문가그룹의 전‧현직 의장, 부의장 등 지명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해외 인사와 국내의 지명 전문가를 비롯하여 국토교통부, 외교부, 동북아역사재단, 동해연구회 등 민‧관 관계자가 참석합니다.


우리나라가 의장직을 맡고 있는 평가‧실행 워킹그룹(의장 경희대학교 주성재 교수)을 중심으로 유엔지명회의의 운영에 관한 전반적인 실행을 평가하고 유엔지명전문가그룹의 향후 활동 방향을 논의합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특별히 회의 기간 중에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운영하는 지도박물관에서 동해‧독도 등이 우리의 영토로 표기되어 있는 고지도 등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명 분야의 국내외 저명인사가 참석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나라 지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향후 유엔지명회의에서 동해‧독도 등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입장을 관철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우리나라의 지도 제작 및 지명 관리를 총괄하고 있는 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유엔지명회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우리나라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각국 지도에 표기된 우리나라의 지명 오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130704(조간) 유엔 지명전문가그룹 실무회의 개최(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