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타국의 관문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떠나게 되었고  학교 혹은 취업을 외국에서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졌다. 하지만 처음 가는 외국은 낯설기만 한 것이 현실이다. 그 나라의 모든 교통법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 숙지해간다면 손해 볼 일도 없고 사고 가능성도 낮아지며 쉽게 적응 할 수 있을 것이다. 

    



유럽 국가 여행시 주의해야 할 사항

 





독일

독일의 고속도로는 속도제한이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독일 고속도로 '아우토반'은 자유와 속도를 느끼게 해주는 도로로 시속 200km를 넘나드는 고속주행이 가능하다. 그러나 모든 구간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므로 주의해야 한다.


포르투갈 

시내 주행 시 제한속도는 시속 50km로 제한되고, 면허 취득 1년 미만 운전자의 경우 고속도로에서 90km/h 이상 속도로 달릴 수 없다.

 

러시아, 노르웨이 

러시아와 노르웨이 운전 시 밤낮없이 전조등을 항상 켜고 다녀야 한다.

 

스위스

중앙선이 흰색이며 점선인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바닥에 역삼각형 표지 및 도로표시는 우선권이 없다는 뜻으로 우선 정차 후 확인하고 진행해야 한다. 산이 많은 도로의 특성상 산 쪽을 향하는 도로에서 우선순위는 무거운 차에 있다.

 

영국 

영국의 차량은 좌측통행이며 운전석이 우측에 위치해 한국의 교통체계와 반대이다. 차량에 따라선 헤드라이트 위치도 바꿔야 한다.

 


 

아시아 국가 여행시 주의해야 할 사항

 





일본 

일본의 도로교통은 한국과 반대인 좌측 주행이므로 운전할 때 충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국

중국 베이징 도로는 인도, 자전거도로, 자동차도로로 구분되며, 출퇴근 시간대에는 보행자, 자전거, 차량이 얽혀 차량 운전시 불편을 겪는 경우가 잦다.

 

필리핀

운전자들이 차선을 잘 지키지 않는다. 또한 갑작스런 정지 및 차선 변경 등 난폭운전으로 인한 사고 위험성이 높고 시내 중심가는 일반 통행이 많다. 필리핀은 국제운전면허증과 함께 한국운전면허증 영문번역 공증을 받아 함께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인도

인도 또한 운전자들이 차선을 잘 지키지 않는다. 4차선인 도로에도 불구하고 5차선으로 빼곡하게 달리는 경우가 많다. 또한 오토바이와 툭툭(오토바이 개조), 사이클 릭샤의 도로가 따로 구분되지 않기 때문에 항상 운전에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대부분의 차에는 사이드 미러가 없기 때문에(차선대비 빼곡이 달리는 차로인해 파손되거나 애초에 때버린다.) 이점도 운전에 유의하여야한다,



 

아메리카, 호주 국가 여행시 주의해야 할 사항

 





미국

미국의 경우 주 별로 다양한 교통체계가 있다. 

미네소타 주는 트럭이나 다른 차의 휠, 타이어에서 흙, 먼지, 끈끈한 물질이 떨어지면 공공범죄로 간주한다. 

뉴욕 주는 차 안에서 옷을 벗는 것이 불법이다. 도로, 차, 공공장소에서 옷을 벗어서는 안 된다. 

오리건 주는 차 문에서 오래 머물면 불법이다. 사람을 태우거나 내려줄 때 필요한 것보다 더 오랜 시간 동안 차 문을 열어두면 안 된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의 힐튼헤드에는 차에 쓰레기를 두는 것이 불법이다. 조례에 모든 건물, 자동차, 그 주변 지역에 쓰레기를 쌓아 쥐에게 음식이나 은신처로 쓰이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또한 모든 주에서는 시간에 관계없이 야간이 되면 의무적으로 전조등을 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벌금을 내게 된다. 또한 미국은 앰뷸런스, 소방차, 경찰차가 사이렌을 울릴 때 모든 차는 도로변으로 차를 정차시키고 지나갈 때까지 정차시켜야 한다.

 

캐나다

통행인이 횡단보도의 버튼을 누를 경우 기둥 또는 줄에 달린 노란색 등이 반짝인다. 이 경우 운행 중인 자동차는 반드시 정지해야 한다. 캐나다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긴급차량이 출동하는 경우 차량을 우측 길로 비켜야 하며, 150m 이내에서 뒤따라가는 행위는 금지됐다.

    

브라질

자동차나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전거 이용자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한다. 또한 브라질은 에탄올 겸용 차량 (플렉스 차량)을 사용하기 때문에 주유 시에도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호주 

호주에서는 주행에 안전하고 적합한지 정기적으로 관리점검을 받아야한다. 일 년 혹은 6개월마다 관리를 받고 부여받은 스티커를 붙이고 다녀야한다. 또한 호주의 중앙에는 주유소가 잘 없기 때문에 항상 기름을 가득 채울 필요가 있다. 

 

 

많은 교통법들이 존재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아의식일 것이다. 항상 안전운전을 습관화 하는 자세와 양보하는 습관, 과속운전금지, 음주, 졸음운전을 하지 않고 어느 곳에서든 무단횡단을 하지 않는 아주 기본적인 자세만 취한다면 어떤 여행 혹은 타국의 생활도 두렵지 않게 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