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날씨는 비가 오락가락, 맑았다가 흐렸다가 도저히 종잡을 수 없는데요. 비가 올 때면 걱정 되는 것 중 하나가 빨래죠. 여름이라 옷도 더 자주 갈아입고, 수건도 더 많이 쓰는데 장마철에는 빨래가 잘 마르지 않고, 눅눅한 냄새가 날 때도 있습니다. 





빨래를 해도 눅눅한 냄새가 날까 걱정하신다면, 걱정은 이제 그만!

지금부터 국토교통부 블로그지기와 빨래를 시작할 텐데요. 각 단계마다 빨래 냄새 없애는 방법을 소개해 드릴 테니 상쾌한 빨래 한 판 해볼까요?




1. 구멍 송송 뚫린 빨래통 사용하기




 

빨래를 시작하기 전에 빨래가 담긴 바구니를 한번 볼까요? 여름철에는 구멍이 송송 뚫린 빨래 바구니를 사용하세요.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세균 때문인데요. 여름철 땀이나 비에 젖은 빨랫감이 세균이 번식하기에 가장 좋은 환경입니다. 그나마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는 게 좋은데요. 사방이 꽉 막힌 바구니는 마치 불에 기름을 붓는 것과 같은 효과를 냅니다. 




2. 빨래 전 세탁조 청소는 기본!


 



깨끗하게 옷을 빨기 위해서 반드시 수반돼야 하는 것이 바로 세탁조의 청결상태입니다. 아무리 좋은 세제와 좋은 세탁기를 사용한다고 하더라도 자체에 세균이 많고 더러우면 깨끗한 옷이 될 수 없겠죠. 세탁조 안에 남아있는 세제찌꺼기와 곰팡이를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빨래 냄새 문제의 절반은 해결되는 것입니다. 


아이가 있거나 하는 곳은 전문 세탁조 청소 업체에 맡기기도 하지만, 셀프 청소법도 있습니다. 비교적 일반세탁기보다 드럼 세탁기가 청소하기 더 까다롭지만 살림 척척 이웃님들은 충분히 하실 수 있을거에요.



일반세탁기 세탁조 청소법

1. 물을 가득 채운다.

2. 베이킹 소다, 락스, 세탁조 청소 용액 등을 넣는다.

3. 3분 정도 세탁기를 돌린 후 내부 찌든 때가 빠지도록 2~3시간 둔다.

4. 물을 버리고 다시 깨끗한 물을 가득 받아 세탁, 헹굼을 한다. 


드럼세탁기 세탁조 청소법

1. 세제통 서랍을 베이킹소다를 뿌려 세척한다. 

2. 세탁기문 입구의 고무패킹을 살짝 잡아당겨 물기를 제거한다.

3. 고무패킹부분은 손수 닦아준다.

4. 세탁기 하단 부분의 먼지 제거통을 깨끗이 씻는다.

5. 세탁조 청소 전용 세제를 넣고 표준 코스로 세탁기를 돌린다.

   (기기에 따라 살균 통세척 등의 기능 사용)

6. 청소가 끝난 후에는 꼭 문을 열어 물기를 제거한다.




3. 빨래 헹굼 시 식초를 사용하면 좋아요.



 


빨래에서 냄새 나는 이유는 세균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세균을 없애주면 냄새가 나지 않겠죠?^^ 세균을 없애기 위해 빨래 헹굼 시 넣는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를 한 방울 넣어보세요. 옷감도 부드러워지고 식초에 의해 빨래의 세균이 죽어 냄새가 사라집니다. 


물이 차 있을 때 문을 열수 없는 드럼세탁기의 경우에는 세제통에 섬유유연제 넣는 자리에 식초 한 스푼을 넣어주시면 됩니다. 




4. 건조 전 다림질을 해주세요.



 


빨래를 말리기 전 다림질을 하면 살균이 되고 빨래가 더 잘 마른다고 합니다. 말릴 때는 빨랫줄이나 헹거에 반을 접듯이 걸지 말고 집게나 옷걸이 등을 이용해 최대한 많은 면적이 바람에 맞을 수 있도록 합니다. 


또 빨래를 널다 보면 수건은 수건끼리, 티셔츠는 티셔츠끼리 같은 종류의 옷들이 걸려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종류별로 나란히 걸지 말고 큰 옷, 작은 옷 등을 섞어가며 걸어야 바람이 잘 통해 빨래가 잘 마릅니다. 간격이 멀리하여 건조하면 좋아요.



* 운동화 빨래 냄새 제거 세탁법

비눗물을 이용해 칫솔 같은 부드러운 것으로 닦아가며 세탁, 

말릴 때는 물을 빨리 흡수하는 신문을 활용하여 건조하며 가급적 세워서 말림


신발이 젖었을 때는 샴푸로 세탁하고 동일한 방법으로 건조



땀도 많이 흐르고, 비도 와서 찝찝한 기분이 들 때 어디선가 후레쉬한 향이 느껴지면 덩달아 기분도 좋아지는데요. 세탁조 청소와 현명한 세탁법, 그리고 야무진 빨래 말리기를 통해 장마철에도 좋은 냄새 풍기는 센스 있는 남녀노소가 되어 보도록 해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