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나라 일본. 


‘일본’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어떤 풍경이 떠오르시나요? 번잡스러운 도쿄의 거리, 혹은 영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한적한 마을. 거리를 헤치며 달리는 자전거. 아마 많은 분들이 이런 풍경들을 떠올리셨을 것 같습니다.

 



▲ 일본 거리의 모습

 


일본은 인구가 많은 만큼, 자전거도 참 많은 나라인데요. 이번 기사에서는 일본의 독특한 자전거 문화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먼저 일본의 특징에 대해서 살펴볼까요?




 

일본은 인구가 약 1억 2700만 명이며, 면적은 대한민국의 약 4배인 377,915㎢입니다.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등 크게 4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는 섬나라로, 중국과 함께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입니다.

 

일본에서는 국가에 등록된 자전거만 해도 8천 600만대(2005년 기준)에 달하는데요, 이는 국민의 70% 정도가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 됩니다.

 



▲ 자전거를 타고 외출하는 사람들


 

일본을 자전거 대국으로 성장시킨 요인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물가만큼 비싼 교통비


일본은 우리나라와 같은 환승 제도가 아직 도입되지 않았습니다. 원래부터 비싼 교통비에, 환승까지 되지 않으니 일본에서는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걸어 다니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어난 거죠. 

우리나라와 달리 지하철, 전철이 모두 거리비례이기 때문에 조금 멀리 갈라치면 터무니없이 비싼 교통비에 놀라게 됩니다. 'JR'이라고 하는 전철에서 '도쿄 메트로'라고 하는 지하철을 타려고 하면, 겨우 1분 거리인 한 구간을 가는데도 160엔(약 우리나라의 2000원)을 더 내야 할 정도이니 얼마나 비싼지 실감이 가시나요?

 


2. 잘 정리된 도로 교통


제가 일본에 처음 왔을 때 느낀 것은 도로가 굉장히 잘 정리되어 있다는 점이였습니다. 

관광지가 아닌 주택가의 좁은 길에도, 3미터도 채 안될 것 같은 짧은 횡단보도에도 꼼꼼하게 신호등이 설치되어 있는 점에 굉장히 놀랐습니다. 

지금까지 3달 가까이 일본에서 생활하면서, 아직까지 한 번도 크랙션을 빵빵 울리는 차를 본 적이 없다는 것. 도쿄 같은 도시에서도 신호를 안 지키고 과속하는 차를 보는 일은 굉장히 드물다는 것. 놀랍지 않나요? 이렇게 한 사람 한 사람이 교통을 잘 준수하는 덕분에, 일본의 많은 국민들은 차도에서도 자전거를 편안하게 타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마마챠리’를 아시나요? 

짱구 등 애니메이션에서도 볼 수 있었던 바로 그 자전거입니다. 뒷좌석에 어린 아이가 탈 수 있게 발 받침대가 있고, 안전벨트까지 달려 있는 마마챠리. 마마챠리는 마마(엄마라는 뜻)+챠리(자전거의 속어)가 합쳐진 단어로, 엄마들이 아이를 태우거나 장 볼 때 쓰는 여성용 자전거를 뜻합니다.


자전거 대국의 특징을 잘 살린 편리한 자전거, 마마챠리.

아침에 엄마들이 뒷좌석에 아이를 태우고 등교시키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  손녀를 마마챠리에 태우고 달리는 할머니


 

일본에서는 이러한 문화를 뒷받침해주는 자전거 정책도 여러 가지입니다.


먼저, 자전거 구입 시에는 자전거 등록이 필수입니다.

소유주의 정보를 등록함으로서 도난을 줄이고, 손쉽게 관리하기 위해서 생겨난 자전거 등록제의 효과로 일본에서는 현재 40%이상의 분실 회수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자전거 구입 시 500엔(약 5500원)을 내면 지역과 번호가 적힌 스티커를 자전거에 붙여 주고, 이 스티커로 자전거를 식별할 수 있는 것입니다.

 



▲ 지역과 고유번호가 적힌 자전거 등록 스티커


 

또, 야간에는 라이트를 켜지 않으면 벌금을 물게 됩니다. 일본에는 어두운 골목이 많기 때문에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행해지고 있습니다.

 



▲ 일본의 자전거 보관소


 

마지막으로 일본에서는 자전거 운전자에 대한 불심검문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을 순경이 불러 세워, 자전거 등록 번호를 확인 한 뒤 소유주 이름과 본인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다른 사람에게 자전거를 양도받을 때에도 꼭 자신의 이름으로 등록을 하는 것이 원칙으로 되어 있습니다.

 



▲ 일본의 자전거 잠금장치


 

일본의 자전거 문화는 국민과 함께 성장해온 교통수단입니다. 일본 국민들은 자전거를 통해 과거를 떠올리고, 현재를 살아가며, 새로운 미래를 향해 달려 나갈 것입니다. 자전거가 문화로 정착되기까지는 많은 자동차 운전자들의 양보가 있었고, 자전거 운전자들을 위한 정책이 있었습니다.


자동차가 매연을 뿜으며 달리는 나라가 아닌, 서로 양보하는 도로에서 ‘환경 지킴이’ 자전거를 타는 나라는 어떨까요? 대한민국도 사고 걱정 없이, 도난 걱정 없이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배려가 필요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해주

    한국도 일본만큼 자전거이용이 활발해졌으면 합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5.31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2. 돌돌이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2.29 09:0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