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도시재생 콘서트 개최


대구 ‘미로마을?’, 춘천 ‘낭만골목?’ 

다소 생소하지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우리나라의 대표 도시재생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제주 올레길’, ‘북한산 둘레길’은 알지만 ‘앞산 맛둘레길’은 모르는 사람, ‘한국의 산토리니 또는 마추픽추’로 불리는 마을에 대해 더 알고 싶은 사람들에게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7월12일(금) 오후 1시 대전 토지주택연구원 강당에서는 전국 각지도시재생 프로젝트들이 소개되는 ‘제1회 도시재생네트워크 도시재생 콘서트’가 개최된다. 


주최 : 도시재생네트워크(공동대표 : 박양호, 온영태, 정창수)

후원 : 국토교통부, 국토연구원, 한국토지주택공사


본 행사는 도시재생 관련 지식․정보 공유를 위해 민간․학계․연구원․지자체 등이 모여 금년 5.28일 창립한 「도시재생네트워크」의 첫 번째 행사로서, 지난 6월 4일 제정된 「도시재생특별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에 주민참여로 진행되는 다양한 도시재생 사례를 살펴보고 시사점을 찾아보기 위한 것이다.


이번 행사는 총 20팀이 신청하였고, 1차 심사(7.3)를 거쳐 최종 13팀이 현장 발표를 하게 되고, 최종 대상 1팀(국토교통부장관상)과 우수상 4팀을 선발하게 된다.


참가팀을 보면 강원(2팀), 충북(3팀), 광주(1팀), 전북(1팀), 인천(1팀), 대구(3팀), 경북(1팀), 부산(1팀) 등 전국 각지에 골고루 분포되어 있고, 참가주체도 지자체, 주민자생조직, 지역대학교, 문화예술단체 등으로 다양하다.


이번에 참가한 13개 도시재생 사례를 살펴보면, 우선 인구 감소, 노령화, 산업의 침체 등으로 쇠퇴하는 도시를 주민들과 지자체의 자생적 노력으로 다시 활력을 찾기 위한 노력과 땀이 담겨 있다.


‘미로(迷路)’ 같은 골목길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길(美路)’로 발상을 전환한 대구 달서구 미로마을 사례나, 노령화․노후화가 심각한 서민 주거지역을 재생하는 춘천의 ‘낭만골목’, 과거 담배를 생산하던 연초제조창 건물을 ‘99년 폐업 후 예술작업공간으로 바꾼 청주 사례 등은 지역주민들의 노력에 따라 지역의 약점이 강점으로 바뀔 수 있음을 보여준다.


<迷路에서 美路로(대구 달서구 미로마을)>


 ⇒

 

<청주시 (구)연초제조창의 문화예술공간 활용>



<춘천시 효자동 낭만골목>


부산 사하구 감천마을은 피난민들의 거주지였던 산복도로 주변 마을을 ‘한국의 산토리니, 마추픽추’로 마케팅하고, 영주시는 청소년 문화의 집, 근현대 건축박물관 등 공공건축물디자인을 중심으로 재생을 추진하며, 영월군은 석탄산업 침체를 ‘석탄을 캐는 마을에서 박물관 문화를 캐는 마을’로 돌파해 나가고 있다. 




 

 

 <‘한국의 마추픽추’ 부산 감천마을>

 <영주시 공공건축물디자인 재생>


<영월군 별빛폭포, 라디오스타>



또한,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다른 곳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특색 있는 도시재생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테면, 군산과 인천은 각각 일제 시대 융성했던 내항(內港)과 서구문물의 개항(開港)지였던 역사를 테마로 재생을 추진하고 있고, 대구 중구는 경상감영, 약전골목 등을 활용한 ‘근대路의 여행’을 추진한다.




 

 

 <군산 근대 문화재(일본은행 건물)>

 <인천 개항박물관, 아트플랫폼(舊 항만창고)>


<대구 중구 ‘근대역사 스토리텔링>



과거 번성했던 구도심을 되살리기 위한 재생프로젝트도 있다.


청주시 중앙동은 ‘90년 이후 인구가 50% 가까이 감소하였으나, 빈 점포 신탁, 청소년광장 조성 등 상인회와 전문가의 노력으로 유동인구가 ‘11년부터 ’13년 2년 사이에 4배가 늘어나는 성과를 보였고,

광주 동구도 도심공동화로 인구가 1/3(31만 → 10만)로 급감했지만, 예술창작공간 제공, 게스트하우스 운영 등 ‘실사구美’ 프로젝트 등을 통해 도시활력 회복에 나서고 있다.


 

 

 <청주시 중앙동 활성화>

 <광주 동구 ‘실사구美’ 프로젝트>



이번 행사로, 그간의 아파트 중심의 획일적인 도시정비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의 정취와 공동체를 보존하면서도 주민이 행복한 도시재생 사례가 전파․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본 행사에 함께 참여한 국토교통부 정병윤 국토도시실장은 “이번 콘서트가 주민참여가 성공적인 도시재생의 필수요건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하며, “정부는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