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2(금), 새만금위원회를 개최하여 청사입지 등 확정  

개발사업 본격화 및 사업추진 효율 제고 등 기대 


국내 최대규모의 개발사업인 새만금사업을 총괄하는 새만금개발청이 세종시내에 둥지를 틀고, 9월12일부터 업무를 착수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7월12일 새만금위원회에 새만금개발청 청사입지, 조직 및 예산계획 등 개청 준비현황을 보고하고, 개청일정 등을 확정·발표하였습니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12월, 여야 공동발의로 제정된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차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설립되며,  그간 국토부, 산업부, 문화부 등 관계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새만금지구 내 명품복합도시 개발, 산업용지, 신·재생에너지용지, 관광·레저용지 등을 전담하여 추진하게 됩니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현지에 두는 것이 원칙이나, 사업초기의 업무특성을 고려하여 주요사업이 착공하는 등 사업 본격화시에 현지로 이전한다는 기본방향을 정하고 세종시 입지를 결정하였습니다.


새만금개발청사 위치도 (세종시 1-5 복합커뮤니티 센터)


지난 6월 관계기관 및 전문가,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의견조사 결과, 새만금개발청의 위상 및 상징성, 우수 인력 확보, 투자유치 등 업무편의 측면에서 세종시가 최적 입지로 평가되었습니다.


새만금개발청의 조직·예산 등은 현재 안행부·기재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 중에 있으며, 7월말경 확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새만금사업의 특성과 타 기관 사례 등을 고려하여 검토 중이며, 국토부는 새만금특별법의 취지와 사업진척도 등을 고려하여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조직과 예산 등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새만금개발청 개청이 가시화됨에 따라 그간 다소 지연되었던 새만금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입니다.


새만금개발청 개청에 따라 선택과 집중을 통한 효율적 사업 추진, 기반시설 등 국비지원 확대, 정부차원의 적극적 투자 유치 등이 기대되며, 민간투자 활성화 등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 박선호 새만금개발청설립준비단장(국토정책관)은 “새만금개발청 청사입지, 개청일정 등이 확정됨에 따라 개청준비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개청 이후 투자유치, 개발전략 마련 등 업무가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참고로, 국토부는 홍보 및 홈페이지 등에 활용하기 위해 새만금개발청 영문이니셜 및 홈페이지 주소 등을 공모(7.10~7.25, 국토부 홈페이지 참고)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