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은 기상청 및 소방방재청과 공동으로 해마다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홍수피해 우려지역을 사전에 파악하여 홍수 대비 대응시간을 확보케 하는『국가 수문기상 재난안전 공동활용 시스템』구축 사업의 착수보고회를 오는 16일(화) 14시 국토지리정보원(수원 소재)에서 개최합니다.


1980년대 우리나라 여름철 평균강수량은 700mm를 밑돌았으나 2000년대에 들어서는 750mm 이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시간당 30mm 이상의 집중 호우성 강수의 발생빈도는 1980년대에 비해 2000년대에는 약 30% 정도 증가하여 여름철 평균 강수량 증가보다 빠른 추세에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수문기상 관련 재해는 전체 재해 중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5년(‘06년~‘10년)간 홍수피해가 소하천에서 45%가 발생하였듯이(소방방재청, 재해연보), 좁은 지역에 단시간 내리는 국지성 집중호우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강수 패턴 변화를 고려한 중·소하천 유역에 대한 선제적 홍수피해 예측 및 방재 시스템 구축이 긴급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중·소하천 : 소하천 및 소하천과 지방하천 합류부(合流部)를 말함


이 사업은 각 부처의 고유 전문성을 창의적으로 살리는 동시에 연계를 통한 가치위주의 서비스로, 홍수피해 취약성이 큰 지자체를 대상으로 침수 정보의 신속·정확한 서비스를 그 목적으로 합니다.


각 부처는 고유 전문성에 따라 국토지리정보원은 3D 지리정보분석시스템(GIS), 기상청은 수문기상 예측정보시스템, 소방방재청은 피해 위험도 예측시스템을 구축하여, 신속한 재해대응을 위해 각 부처의 역할을 최신 IT 기술로 연계․통합하는 서비스가 이루어집니다.





올해 사업범위는 국가 수문기상 재난안전 공동활용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을 통해 부처별 수문기상 대응체계 일원화를 위한 업무범위를 재정립하고, 시범지역을 대상으로 한 시험시스템을 연내 조기 구축하여 운영하며, 2014년 이후 연차별 계획에 따라 전국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행정구역별 6시간 강수량 예측정보가 하천 유역별로 1~3시간 강수량 예측정보로 개선되며, 1m 고해상 지형정보를 반영하여 현실적인 침수피해를 예측해 중·소하천을 관리하는 지자체에 강수 변화에 따른 실시간 침수위험 예측지도를 제공합니다.


국가 수문기상 재난안전 공동활용 시험시스템 구축은 홍수에 대한 선제적 대응뿐만 아니라 홍수 발생 전·후 합리적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으로 홍수 조기경보 지원 등 범정부적 재난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구 분

구축 전

구축 후

사전예측

(기상청)

행정구역별 6시간 단위 강우량예측

유역별 1~3시간 단위 강우량예측

GIS분석

(국토지리정보원)

▸2차원, 30m급 지형자료

▸3차원, 1m급 지형자료

피해분석

(소방방재청)

▸침수 발생 여부

소하천 중심의 침수위험도 예측

본 사업은 ’13년 안전행정부 전자정부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임


130717(조간) 국가 수문기상 재난안전 공동활용 시스템 구축사업 추진(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