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모형 PF 조정위원회 개최하여 조정계획(안) 확정 


고양시가 킨텍스 지원시설로 추진하다가 4년간 중단되어 있는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이 재개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7월18일(목) 정부세종청사에서 공모형 PF 조정위원회를 개최하여 고양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의 정상화 방안을 확정하였습니다.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은 일산에 있는 킨텍스 부지에 쇼핑몰과 완구점, 가전매장 등 상업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2007년부터 추진되었으나 경제여건 변화로 사업성이 악화되고 PFV의 대주주인 프라임개발이 워크아웃되면서 공사가 중단(’09.5월, 공정율 14%)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PFV는 사업을 사실상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고양시와 맺은 계약을 해제해 줄 것을 2013년 1월 조정위원회에 신청하였습니다.


<고양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 개요>


신청기관 / 발주처 : 퍼즐개발(주) / 고양시

주요 출자사 : 프라임개발(57%), 메릴린치(20%), 농협(13%), 금광기업(10%)

사업의 명칭 및 종류 :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

소재지 및 규모 :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1050-185, 대지면적 1.9만㎡ / 개발연면적 9.9만㎡

사업기간 : ’07.2월 ~ ’17.2월(10년)  

총사업비 : 2,400억원(토지비는 총사업비의 22%인 529억원)

                             토지대금 원금 497억원에 세금 등이 포함된 금액


<추진 현황>

PF 사업장 공사 중단(‘09.5월 공정률 14%), 프라임개발(주) 워크아웃 진행으로 PF사업 추진 곤란



조정위원회는 계약을 해제할 경우 고양시가 받았던 토지대금(원금 497억원) 등을 PFV에 돌려주어야 하지만 고양시 재정여건 을 고려할 때 토지대금 반환이 어려운 상황이고, 조정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새로운 사업자가 나타났기 때문에 PFV가 사업 추진 능력을 보유한 새로운 사업자에게 사업권과 토지 소유권을 양도하도록 조정안을 제시하였습니다.


 다만, 새로운 사업자와의 계약 체결이 무산될 경우는 별도의 신청을 통하여 사업 조정 등을 진행하도록 하였습니다.


조정안은 국토교통부가 고양시와 PFV에 동의 여부를 묻고 30일 이내에 양측 모두 동의하면 최종 확정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조정계획이 최종 확정되어 사업이 재개되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발주처인 고양시는 계약 해제에 따른 재정적 부담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조정위원회는 2013년 1월 고양 킨텍스 복합상업시설Ⅱ 개발사업과 함께 정상화 사업으로 지정된 아산 배방 복합단지개발사업은 현재 조정이 진행중에 있어 9월중 심의하기로 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