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증금/월 임대료는 2,914만 원/24만 원을 희망 

입주 조건으로는 대중교통, 직주근접이 가장 중요 

젊은 층에 우선 공급하는 정책 취지에 64.4% 공감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행복주택 정책의 추진 과정에 국민이 원하는 사항들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한국갤럽에 의뢰하여 행복주택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고 밝히고 그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조사 대상은 행복주택 입주대상이 되는 대학생․사회초년생․신혼부부(750명)와 시범지구 지역주민(250명) 등 1천 명이며, 주요 조사 항목은 적정 임대료 수준, 입주자격 기준 및 행복주택에 필요한 시설 등 입니다.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희망 임대료 및 평형) 행복주택 임대 보증금은 1,000만 원 ~ 3,000만 원(37.0%), 월 임대료는 20만 원~30만 원(35.8%) 선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그 결과 평균적으로 보증금은 2,914만 원, 월 임대료는 24만 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기대하는 보증금 수준은 지구별로 차이를 보여 잠실(3,480만 원)․목동(3,344만 원)․송파(3,294만 원) 지구는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고잔(2,282만 원)․가좌(1,472만 원) 지구는 낮게 나타났습니다. 입주 대상별로는 신혼부부(4,083만 원), 사회초년생(2,217만 원), 대학생(1,328만 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월 임대료 수준은 입주대상별, 지구별로 큰 차이 없이 대체로 20만 원 대를 가장 많이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목동지구에 관심 있는 응답자들이 28만 원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월 임대료를 제시했습니다.


입주 희망 평형은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19~21평형을 선택했으며(58.8%), 15~18평형(19.9%), 8~10평형(12.3%)이 뒤를 이었습니다.



② (입주자격 기준) 행복주택 입주 대상인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자격 기준에 대해서는 각각 다음과 같이 조사되었습니다. 


대학생은 출신 지역이 해당 광역지자체가 아니더라도 입주시켜도 된다(69.2%)는 의견이 다수였으나 자산을 보유한 경우에는 입주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42.0%)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사회초년생은 평균적으로 직장생활 기간 4.9년 이내, 연령 32.2세 이하, 연 소득 2,603만 원 이하가 입주대상자로 적정하다고 조사되었습니다.


신혼부부의 입주자격은 평균적으로 결혼기간 5년 이내, 연령 36.3세 이하가 적정하다고 조사됐으며 자녀 유무는 중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③ (입지 조건) 응답자들은 신규 주거시설 입주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으로 대중교통 이용 편리성(94.8%), 생활근거지 인접성(90.4%)을 꼽았습니다.


특히 대학생은 대중교통(97.2%)을, 사회초년생은 생활근거지 인접성(92.8%)을 중시했고, 교육환경(77.6%)에 대한 관심도는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④ (필요 시설) 행복주택에 필요한 시설은 상업시설(32.6%), 일자리 창출시설(19.8%), 주민소통시설(15.9%) 순이며, 필요한 프로그램은 문화예술 프로그램(40.8%), 건강 프로그램(20.0%), 취업 및 창업 지원 프로그램(12.8%)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문별로 보면 상업시설로는 쇼핑센터(32.6%), 일자리 창출시설로는 취업 지원센터(41.0%), 주민소통시설로는 공원(50.0%), 문화예술 시설로는 도서관(48.6%), 보육시설로는 어린이집(55.3%), 공공시설로는 동 주민센터(44.8%)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⑤ (젊은 층 우선공급에의 공감도)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에게 60%를 우선 공급하는 행복주택 정책의 취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4.4%가 ‘공감한다’ 답했으며, 그러한 정책취지에 대한 공감도가 ‘보통’이라는 응답은 22.3%였고,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사람은 13.3%에 불과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습니다.



국토부는 행복주택의 입주자격, 임대료 등 공급 조건에 대해서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참고하여 관련 연구 용역과 공청회를 거친 후 올 연말까지 결정하겠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15일까지 총 18일간에 걸쳐 수도권 내 행복주택 주요 입주계층 750명(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각 250명씩)과 시범지구 지역주민 250명 등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조사는 개별면접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입니다.


130801(조간) 행복주택 주요 입주대상자 여론조사 결과(공공택지기획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