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중소기업 연구소 대체 효과의 테스트베드(가늠터) 제공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블루오션 분야인 공간정보 SW산업 육성을 위한 ‘테스트베드 개소식’과 ‘사업자를 위한 설명회’를 8월 2일 건설공제조합(안양)과 국토연구원에서 각각 개최합니다.


국토부는 국산 공간정보 SW산업의 글로벌 경쟁력강화 및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하여 지난 3월 공청회를 열고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를 가졌으며, 그 후속조치로 이번에 국산 SW의 성능검증 및 공공사업 도입확대를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 완료를 알리는 개소식을 갖고, 이를 활용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베드의 취지, 이용 안내, 성능 검증 방법 등에 관한 설명회를 열게 된 것입니다.



세계 공간정보 시장은 2015년에 1,250억 달러(150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대표적인 블루오션으로,      

이미 미국과 유럽 주요기업에서 83%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있는 데 반해, 국내 공간정보 SW는 시장형성 기반 및 투자가 미약할 뿐 아니라 인지도도 떨어져 사용실적이 저조한 편입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재정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제공함으로써 재정 건전성 확보 및 새로운 투자 기회를 만들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입니다. 

 


테스트베드가 구축됨으로써 국가에서 HW, OS(운영체제) 및 개인정보 등을 가공한 모의행정 DB, 장소 등을 제공하고, 국내 공간정보 SW 업체들은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국토부는 올해 12월, 테스트베드 참가 업체를 대상으로 성능 테스트를 실시해 우수 공간정보 SW를 선정한 뒤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우수한 시스템으로 인정받고 있는 한국토지정보시스템(KLIS)에 도입하여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산SW를 패키지 형태로 발전시켜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간정보는 모든 산업의 밑바탕이 될 뿐 아니라 타 분야와 융·복합하여 새로운 고부가 가치가 창출되기 때문에, 테스트베드를 통해 국내 공간정보 SW산업이 활성화 되면 산업 전반에 걸쳐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