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조정경기대회 지원을 위해 당초보다 1년 4개월 앞당겨

충청내륙지역 균형발전 및 수도권 기능분산 기대


평택~제천선 음성~충주(대소~충주) 구간이 8월 12일(월) 19시에 개통됩니다. 개통 구간은 27.6km 왕복 4차로 2007년 8월 8일 첫 삽을 뜬 지 만 6년만입니다.

앞서, 15시 금왕휴게소에서는 국토교통부 장관과 지역 국회의원 및 주민, 공사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이 열립니다.



총사업비 5천557억 원이 투입된 이 고속도로는 당초 2014년 12월 완공예정이었으나, 「2013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지원을 위해 1년 4개월여 앞당겨 개통하게 됐습니다.

개통구간 내에는 나들목 3개소, 분기점  2개소 및 휴게소 2개소가 설치됩니다. 다만,『금왕 꽃동네』나들목은 잔여공사가 마무리 되지 않아 금년 말에 개방할 예정입니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음성․충주를 가는 길이 한층 더 수월해지는데요.


당장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조정대회 장소 충주 탄금호까지는 인천공항에서 2시간 이내면 도달해, 각 국 선수단, 경기 관계자 등에게 고품격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게 되고, 국가브랜드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무엇보다도 중부선에서 충주지역으로 이동할 때 기존도로를 이용하여 60분 정도 소요되었으나, 이제는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30분이내에 가능하여 주행시간을 30여분 단축시켰습니다.


또한 음성읍을 가기위해 중부선 대소나들목부터 이 일대 국지도 상습 지․정체 구간을 거쳐 신호등과 씨름하며 35분(27km)을 달리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개통노선에 새로이 들어서는 음성나들목 이용하면 신호등 없이 11km를 15분이면 족하기 때문입니다.



양 지역의 접근성 개선으로 단축된 16개월여 동안만 해도 312억원의 물류비가 절감되고,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 제공으로 교통사고도 크게 감소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 및 수도권서부에서 경북, 경남방향으로 이동차량은 영동선 상습 지․정체 구간(서창~신갈, 호법~여주)을 통과해 중부내륙선으로 접어들었으나, 영동선 교통량을 서해안 및 중부선을 통해 평택~제천선으로 분산시켜 교통흐름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교통앱과 ITS 등을 활용하여 전환비율을 더 증가시킬 계획이다.



한편, 충북권 기업들은 이 지역이 수도권 못지않은 기능을 갖추게 되었다며 이 번 개통을 최대의 호재로 받아들이고 있는데요. 수도권에서 1시간 거리, 상대적으로 저렴한 토지임대료 덕분에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져 이 지역이 국가경제의 新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음성혁신도시, 음성원남산업단지, 충주경제자유구역 및 기업도시 등 지역개발 사업은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지역은 음성 꽃동네, 충주호, 월악산, 천등산, 수안보 등 풍부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접근성 개선으로  지역 관광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입니다.

 

개통노선은 교통량조사장비(AVC), 단거리전용통신(DSRC) 등 첨단 ITS를 이용하여 고객에게 신속․정확한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분기점 녹지대에 조성한 생태습지, 지역특색을 고려한 조형물 및 디자인은 이 도로가 자연을 품고 스토리가 있는 고속도로가 되도록 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 구간의 개통에 이어, 충주~제천 구간을 2014년 말 개통하고 장기적으로 강원태백권까지 동서6축 간선망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덧붙여, 금번 개통구간에 신설되는 「음성나들목」은 원래 중부선에 사용하던 명칭으로 이용고객의 혼선이 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130812(조간)충주에서 서해안 가는 새로운 고속도로 열린다(도로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