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계약조건 협상 등을 거쳐 올해 말 최종 계약 체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8월 10일 미얀마 교통부 산하 민간항공청(DCA, Department of Civil Aviation)이 발주한 총 사업비 11억불 규모, 최대 50년간 운영 가능한 제2양곤(한따와디)신공항 개발사업(BOT, Build-Operate- Transfer)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미얀마 교통부는 기존 양곤 국제공항(연각 여객 2.7백만명 처리 규모)이 포화됨에 따라, 한따와디 국제공항의 개발 사업을 추진


이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말 최종 계약 체결 시, 2018년 개항을 목표로 연간 여객처리 약 1천2백만 명 규모의 한따와디 신공항을 건설하여 최대 50년간(2018년 1월~2067년 말)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미얀마 민간항공청의 한따와디 공항 개발 국제입찰(‘12.7월) 발표 이후 사전자격심사(7개사, ’12.10월), 제안서 제출(4개사, ‘13.5월)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위원회의 심사과정을 거쳐 이루어졌으며,

 

최종 경쟁 컨소시엄은 인천공항(한), Yongnam(싱), Taisei(일), Vinci(프) 4개사


인천공항공사는 본 사업 수행을 위해 금호산업․한라건설․롯데건설․포스코 ICT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설계자문) 삼우설계․유신코퍼레이션, (금융지원)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이번 성과는 그간 한-미얀마 간 인프라 경제협력을 위한 범정부․민간의 전방위적 협력의 결과물이라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5월 한-미얀마 정상회담 개최와 함께, 올해 5월 22일 미얀마대통령이 인천공항 환승 시 서승환 국토부장관이 직접 면담에 나서 사업수주 협조요청을 하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위해 글로벌 인프라펀드를 지원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6월 19일에는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한-미얀마 경제협력 공동 위원회에 참석하여 동 사업의 수주 협조를 요청하는 등 기재부․국토부․외교부․주미얀마 대사관 등의 범정부적 협조 및 지원이 있었습니다.

  

또한 국제공항서비스평가(ASQ) 8연패로 입증된 인천공항공사의 세계적인 공항운영 및 건설역량과 대한민국 건설사들의 국제적인 시공 능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해외공항 BOT 사업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본 사업을 계기로 국내기업들이 미얀마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여 한-미얀마 경제협력에 기여하고, 관련 기업들이 해외 공항 개발․운영사업 등 새로운 사업 분야에 지속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편, 미얀마 민간항공청과 인천공항 컨소시엄은 앞으로 공항여객처리규모 등 계약조건 협상 등을 거쳐 올해 말 최종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