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중점협력 22개국 초청연수…인적 네트워크 등 구축


미얀마,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 등 개발도상국 고위공무원 70여 명이 우리나라 인프라 정책 및 개발 경험을 배우러 옵니다. 

이들은 국토부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종합 인프라개발 초청 연수교육에 따라 인천공항, 인천대교, 지하철 9호선 등을 방문하며, 정부는 이를 인적 네트워크 형성 및 해외건설 수주지원 강화의 계기로 삼을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는 해외건설 중점협력국 등 총 22개국 대상 고위공무원 70여명을 초청하는 ‘개도국 고위공무원 인프라 초청연수 계획안’을 8월 8일 해외건설진흥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하였습니다. 


중점협력국(15개국)  

카자흐스탄, 태국, 인도네시아, 미얀마, 사우디, UAE, 쿠웨이트, 페루, 콜롬비아, 리비아, 알제리, 남수단, 나이지리아, 

터키, 인도


해외건설진흥위원회

국토부 제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기재부 등 11개 부처 고위직공무원, 해외건설에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 등 총 24명의 위원으로 구성


<개도국 고위공무원 인프라 초청연수 시행계획 개요>

ㅇ 기간 및 회수 : ‘13.9~11월(총 4회, 회당 일주일) <9월 1회, 10월 2회, 11월 1회>


ㅇ 대상 및 인원 : 22개 개발도상국 대상 인프라 관련 국장급 70여명


ㅇ 내용 및 구성 : 우리나라 인프라 개발경험 홍보(강의․세미나, 현장견학 등)


ㅇ 예 산 : 4억원(교육비 등 지원)


ㅇ 시행기관 : 한국교통연구원․국토연구원



초청연수사업은 9월부터 11월까지 총 4회에 걸쳐 시행되며, 교육내용은 우리나라 인프라 정책 및 개발경험 공유, 인천공항, 인천대교, 지하철 9호선 등 대표적인 인프라 시설 현장방문, 해외건설 업계와의 Biz-Meeting 등으로 구성․운영될 예정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인프라 정책 및 개발경험 공유를 위한 강의는 국토교통부가 도로, 철도, 공항, 신도시, 수자원 등 9개 인프라 분야를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교재를 기본으로 사용할 계획입니다.


인프라개발협력을 위한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12.7~’13.2), 인프라 총괄, 도로, 철도, 공항, 도시교통, 신도시, 수자원, 주택, 플랜트 등 총 9개 분야



또한, 개발도상국 인프라 관련 인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참가자를 DB화할 계획이며, SNS․뉴스레터 등을 이용하여 우리나라의 해외건설 관련 최신 정보 및 관련 행사자료를 지속 제공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개발도상국 고위공무원 초청연수사업을 통해 개도국과의 상생 발전을 위한 인적네트워크 구축 및 우호적인 분위기 확대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특히, 인프라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개발경험, 정책, 비전 및 현장 공유를 통해 정책결정권을 가진 고위공무원들을 잠재고객으로 확보함으로써,  향후 해당 개발도상국가의 인프라 개발에 있어 우리 기업의 사업 수주 및 참여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