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터키간 여객기 운항횟수 주7회→11회로 확대 합의 


유럽과 아시아, 지중해와 에게해를 동시에 품고, 동서양의 문화가 공존하여 우리나라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터키로 가는 하늘길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8.12~13일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한국-터키 항공회담에서 여객 수요 등을 고려하여, 여객기 운항횟수를 단계적으로 주4회까지 증대(주7회→11회)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수석대표 : (우리측) 서훈택 항공정책관, (터키측) Bahri KESİCİ 민간항공청 부국장


이에 따라 양국 항공사는 즉시 주2회 증대된 주 9회 운항할 수 있으며, 14년 3월말부터 추가로 2회 증대하여 총 4회 증대된 주 11회 운항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금년 10월에 개최되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총회에서 우리나라의 ICAO 이사국 입후보에 대한 터키측의 지지를 당부하여 터키측의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한국전쟁 당시 참전한 전통적 우방인 터키와 항공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되었으며, 

금번 운항횟수 증대로 인해 양국간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우리 국민들은 보다 편리한 스케줄로 터키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