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개국 항공관계자 초청, 국산 항행장비 수출 활성화도 기대 -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항공외교를 강화하고 전 세계 항공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8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17일간 개발도상국가 17개국 17명의 항공관계자들을 대상으로 ICAO의 수준 높은 항공보안표준교육프로그램(ASTP)을 직접 적용한 항공보안감독관 무상 교육훈련을 실시합니다. 

이번에 실시하는 항공보안감독관 국제교육은 ASTP중에서 상위에 있는 고급과정으로, 국내에서 시행하는 개도국 초청교육 최초로 ICAO에서 공동 인증하게 된다. 특히 개도국의 경우 항공보안을 감독하고 품질을 관리할 감독인력이 부족한 실정이어서 동 교육이 개도국의 항공보안 역량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개도국 초청 무상 국제교육은 지난 2001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 13년째로, 올해 7월까지 아태 지역, 아프리카, 중동 지역 등 세계 104개 국가에서 929명이 다녀갔으며 교육생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로부터 추천받은 개발도상국의 항공관계자들입니다. 

교육 장소는 한국공항공사 항공기술훈련원이며, 교육 과정은 ICAO 에서 국제 홍보와 교육생 추천 등의 행정지원을 맡아 이루어집니다. 





항행안전시설 해외 시장은 연간 약 4조 원 규모로 업체 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나, 국산장비는 2008년 해외진출을 시작한 이후 낮은 인지도와 판매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해외진출 확대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개도국 무상 국제교육 사업, 해외 입찰정보 제공 서비스, 전시회 개최, 홍보물 제작, 핵심기술 국산화 등을 집중 추진하고 있습니다.




개도국 교육프로그램은 항공보안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뿐만 아니라, 국내기업(한국공항공사, 모피언스, 유양산전 등)에서 생산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항행관련 장비 소개와 우리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고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합니다.

국내기업이 개발한 국산장비는 교육생들을 통해 자국의 정책에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국내 329억 원의 수입 대체와 국외 터키 등 16개국에 366억 원 수출 등 총695억 원의 외화획득 효과 및 국가위상을 높이기 위해 기여하고 있습니다. 



(단위: 억 원)

 


이번 교육을 통해 입찰이 진행 중인 캄보디아, 라오스 등의 수주 활동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