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국적항공사와 온실가스 감축협약 체결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9월13일(금)오전  11시 김포공항  스카이시티 컨벤션센터에서 7개 국적항공사와 ’14년도「항공부문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합니다.


이번 협약은 2010년도 이래 네 번째 체결로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정일영)이 평가한 협약이행실적결과를 바탕으로 국토부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및 티웨이항공 간에 이루질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작년 6월 수립한 항공 온실가스감축 국가이행계획에 따라 ‘10년에 1,700만  톤이던 국적항공사 배출량이 '20년에는 2,200만 톤, '50년에는 3,7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어, 항공부문에서도 국제 기후변화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이를 독려하기 위해 협약이행 결과에 따라 항공사의 국제항공운수권 배분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전년도 협약이행실적을  ①연료효율 수준, ②연료효율 개선율,  ③목표 달성율 ④목표 설정율에 따라 평가하여 5점 부여 

(협약 미참여시 3점 부여)



 ‘10년부터 자발적 협약체결을 통해 2년간 항공유를 약 33만 톤(약 3,400억 원 해당)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약 105만 톤을 실질적으로 감축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습니다.



이번 4차 협약을 통해 전 국적항공사는 최근 3년간(‘10∼’12년) 항공기 연평균 연료효율 기준 2%이상의 개선을 목표로, 세부적인 이행방안을 마련하여 향후 1년간(‘14.1.1.~12.31.) 감축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항공사들은 친환경 항공기 도입, 기내품 경량화, 단축항로 운항, 보정연료 최적화, 보조동력장치 사용억제 및 단일엔진 지상활주 등의 감축 방안을 중점 추진함으로써 연료효율 개선을 위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항공유 사용절감을 통한 경제적 이득은 물론, 온실가스 저감을 통한 녹색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전 항공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였고 아울러, 이러한 감축 실적을 토대로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우리나라의 관심과 노력을 국제사회에 홍보하는 계기로 삼을 것 입니다.



130913(석간) 7개 국적항공사와 온실가스 감축협약 체결(항공기술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