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부터 4개 물류전문 학교 지원 시작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장안대, 경기물류고, 영종국제물류고, 부산항만물류고를 “물류기능인력 양성사업” 지원 학교로 최종 선정하고, 9월 13일 사업운영을 위한 업무위탁 협약을 체결합니다.  


최근 물류산업의 발전으로 물류현장에서는 전문 기능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실제 수요에 부응하는 인력은 부족하며, 물류산업의 지속적 성장으로 물류 기능인력의 부족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란 문제점을 물류업계에서 자주 제기하여 왔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물류분야 취업률을 제고하기 위해, 물류특화 고교 및 전문대가 물류현장의 실무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산학연계․실습 위주의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도록 지원하게 된 것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8월 모집공고를 통해 8개 학교(전문대학 3개, 고등학교 5개)로부터 신청을 받아 사업제안서 평가 및 담당자 인터뷰 등을 거쳐 총 4개의 학교(장안대학, 경기물류고, 영종국제물류고, 부산항만물류고)를 최종 선정하였으며,  

이번에 선정된 4개 학교에 장학금, 산학협력, 현장견학․실습․인턴, 전문가 특강, 물류장비 및 실습 기자재 구입 등에 필요한 경비로 학교별로 연간 2~5천만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물류기능인력 양성사업을 통해 실제 물류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전문 기능인력을 양성하여, 물류산업의 경쟁력,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