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지리원․서울교육청 “교육용 독도 지도 제작”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10월말까지 초․중․고교에 보급



독도 홍보 및 교육 강화 등을 위하여 15일에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과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문용린)이 「공간정보 교육 및 홍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공간정보의 교육 분야 활용 및 홍보 등에 대하여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공간정보(항공사진, 위성영상, 수치지도 등)를 적극 제공하고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는 학생들을 위한 교육용 독도 지도를 제작하여 서울시내 유치원, 초․중․고교에 10월말까지 보급할 계획입니다. 


이번에 제작된 지도는 우리나라의 해양영토, 배타적 경제수역 등을 표시하고 독도,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등을 부각시킴으로써 우리 아이들과 청소년에게 지도를 통하여 우리 영토 주권 확립에 대한 이해와 애국적 자긍심을 고취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간, 양 기관은 독도, 동해 등의 홍보를 위하여 자체적으로 많은 노력을 해왔는대요.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동해, 독도, 이어도를 4개국 언어(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아랍어)로 표기한 다국어 세계지도를 제작하여 관련기관에 제공하고, 각종 국제행사(UN-GGIM, 국제지도학회 등)에 참석하여 홍보를 실시하였습니다.


 * UN-GGIM(Global Geospatial Information Management, 유엔글로벌공간정보관리)

 ** 전지구적 공간정보 이슈해결을 위해 ‘11년 설립된 유엔 협의체로 우리나라는 영국과 함께 공동의장국으로 활동 중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우리 영토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과 역사교육 강화의 일환으로 교육자료 제작, 교육시간 확대 등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왔습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과 서울특별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협약체결을 통하여 양 기관이 가진 장점을 융합하면 공간정보 기반의 영토 및 역사교육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