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행시간 30분대로 단축, 충북내륙산업단지 경쟁력 향상



옥산~오창 민자고속도로가 금년말 착공되어 2017년말 개통됩니다. 이에 따라 현재 국도 21호선 등을 이용하여 청주․오창 방면에서 천안․아산 방면으로 이동할 경우 1시간 이상 걸리던 통행시간이 30분대로 단축됩니다. 


특히 주말에 청주․오창에서 천안․아산으로 이동하는 경우 천안 도심정체로 1~2시간 소요되었으나, 본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30분 이내로 단축되어 교통난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 통행시간 단축으로 시간비용 절감(5,156원/대) 및 환경비용절감 등으로 매년 약 323억원의 비용편익이 기대





국토교통부(장관:서승환)는 옥산~오창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연장 : 12.1km)의 실시계획을 10월 16일 승인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옥산~오창 고속도로는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는 민자도로이며 총 3,306억원(민간투자비 2,509, 건설보조금 297, 토지보상비 502)의 사업비가 투자될 계획이고, BTO방식(건설-이관-운영)으로 추진하여 4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2017년말 개통될 예정입니다. 


통행료는 한국도로공사 통행료의 1.14배 수준으로 저렴하게 책정되어 이용자 부담이 최소화 되도록 적용할 방침입니다. 


   * 전구간 소형차 기준 통행료 : 1,600원/대('13.8말 경상가격 기준, 옥산JCT~오창JCT 최장거리 통행기준)


옥산~오창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현재 아산․천안지역과 오창과학산업단지, 오창제2지방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 및 청주산업단지 등 충북내륙 산업단지간 물류기반시설이 구축되어 산업단지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본 고속도로는 당진~아산~천안~오창~영주~울진을 연결하는 국가간선도로망(7×9) 동서5축 선도사업으로 향후 고속도로 및 간선도로망과 연계되어 충청 내륙과 경기 서남부 지역간 이동을 원활하게 할 전망이며 4년의 건설기간 동안 총 2,806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되어, 약 4,040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충청 내륙지역은 충청 북부지역에 비해 도로 등 SOC개발이 상대적으로 늦었으나, 옥산~오창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아산, 천안권을 연결하는 빠르고 편리한 고속도로망이 확보됨에 따라 지역 발전 및 관광․물류 활성화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