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술이 진화하면서 함께 진화하는 것이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인데요. ‘유비쿼터스 도시(U-City) 들어보셨나요? 

유비쿼터스 도시는 언제 어디서나 시민들이 편하게 행정․교통․복지․환경․방재 등의 정보를 제공받고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하는 도시입니다. 정보통신기술과 건설기술이 융합되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도시라고 할 수 있는데요. 국토부는 '제2차 유비쿼터스 도시 종합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국민들의 삶을 질을 향상시키는 유비쿼터스 도시로 변하기까지 어떠한 과정을 거쳤는지 도시계획의 역사 속으로 떠나봅시다. 



도시계획이란 

인간의 주거와 활동기능을 능률적이고도 효과적으로 공간에 배치하는 계획으로, 장기·중기·단기의 세 가지 계획이 동시에 수립되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우선 인구증가, 교통량, 주택수요, 문화·교육의 충실도, 산업구조의 장래변화, 생활양식의 변화 등에 관한 통계자료의 수집·분석을 요한다.

(출처 : 두산백과) 




1934년 조선시가지계획령



▲ 출처 : 서울특별시 도시계획국(http://bit.ly/HghFPb)



우리나라에 도시계획 제도가 처음 도입된 것은 일제강점기였던 1934년입니다. 1912년부터 1918년까지 전국 토지에 대한 측량과 소유권 확정을 위해 ‘조선토지조사사업’을 준비하여 ‘조선시가지계획령’을 시행합니다. 주거, 상업, 공업, 녹지, 혼합지역을 지정하고 풍치, 미관, 방화, 풍기 등 4개의 용도지구를 두어 일본은 주거계획까지 체계적인 기준을 바탕으로 지배하려고 했습니다. 




1960년대 도시계획법



▲ 출처 : 서울특별시 도시계획국(http://bit.ly/HghFPb)


해방과 남북전쟁 이후 폐허가 된 도시를 재건하기 위해 1960년대부터 국가 차원의 경제개발계획이 수립 및 시행되었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가 국가성장의 중추역할을 했고, 도시로 인구 밀집이 시작되었습니다. 수도 서울에는 도시기본계획, 즉 마스터플랜 수립이 진행됨에 따라 장기적인 안목에서의 도시 발전 방향과 미래상이 제시되었습니다.

 

1970년대 도시산업구조가 고도화되면서 도시와 그 주변에 많은 인구가 살게 되었고, 이로 인한 무질서 상황 발생하였습니다. 

정부는 1971년 도시계획법을 전면적으로 개정해 용도지역의 종류를 세분화하고, 도시주변의 자연환경을 보전하기 시작.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만들었습니다.



1980년대 신도시



1981년에는 급변하는 도시문제에 보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대처하기 위해 20년 단위 자기 구상의 도시기본계획 제도화에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1980년대 이후의 급속한 성장과 공업발전을 공간적으로 수용하고, 수도권의 인구 집중과 용지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많은 신도시와 신시가지를 만들었습니다. 


서울시 주변의 성남․ 과천 등 신도시, 구미․반월․여천 같은 신공업도시 등이 들어서고, 1980년대 말에는 경기도를 대표하는 주거용 신도시 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등이 들어섰습니다. 



2000년대 광역도시계획제도



▲ 2020년 부산광역도시계획부산시청(출처 : http://www.busan.go.kr/)


2000년대로 들어서면서 인접한 두 개 이상의 특별시․광역시․시 또는 군과 같은 중심도시와 주변 도시 지역을 함께 묶어 계획의 대상으로 삼는 ‘광역도시계획제도’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공간구조뿐만 아니라 기능을 상호 연계시키고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신도시를 조성하기보다, 기존 도시들을 효율적으로 재편하는 것이고 단기적인 계획이 아닌 장기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한 것입니다.


해방이후 꾸준한 발전을 해 온 대한민국은 도시계획과 함께 안정적인 도시환경과 주거생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유비쿼터스 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는 대한민국. 앞으로도 국민들이 원하는 대한민국 도시를 만들어가길 기대해주세요 ~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