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10월 30일이 무슨 날인지 알고 계시나요? 바로 ‘항공의 날’입니다. 


‘항공의 날’은 5인승 프로펠러 민간 여객기가 서울-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한 ‘1948년 10월 30일’을 기념해 1981년부터 33회째 이어져 오고 있는 기념일입니다. 


지난 10월 30일 ‘항공의 날’ 기념행사가 열리는 곳에 저희 국토교통부 김한나, 박유나 기자가 다녀왔는데요, 그 현장 속으로 한번 가볼까요?

  

지금 저희가 나와있는 이 곳은 ‘제 33회 항공의 날 기념식’이 열리는 행사장입니다. 본격적인 행사를 앞두고 행사장으로 가는 길에 항공과 관련된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지난 항공업계의 역사를 쉽게 볼 수 있는 사진들과 정말 ‘우와~’ 감탄사가 절로나는 사진들이 있었습니다. 밑의 사진 한번 감상해보실까요?

 





이번행사에는 여형구 국토교통부 2차관님을 비롯해 항공업계 종사자 약 400여명이 참석했는데요. 높아져가는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위상을 제고하고, 항공종사자들의 노고를 취하하고 화합의 장을 마련하는 뜻으로 진행되었답니다.

 

 

우리나라 항공 산업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지난 10월 1일 열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176개 국가 중 156표를 받아 이사국에 5년 동안 연속으로 당선됐다고 합니다. 또한 항공운송실적 역대 최대, 저비용 항공사 비약적인 성장 등 우리나라가 항공 강국으로 도약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행사를 시작하기 전 대한민국 공군군악대에서 이러한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공연을 펼쳤는데요. 우리나라 공군들 듬직하고 강인한 면만을 생각했는데요, 정말 끼와 재능이 많으시더라고요. 난타공연을 비롯해 섹소폰연주와 보컬공연까지 다양한 공연이 있었습니다.

 



 

본식으로는 항공 산업에 이바지한 분들에게 노고를 치하하는 유공자 포상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우리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고 대처의 주역인 캐빈 승무원팀 대표 이윤혜 승무원을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에 힘쓴 에어부산 대표 등 총 61명의 유공자 포상이 진행되었습니다.

 

그 다음 항공안전의식을 전달하는 취지로 항공종사자 일동이 나와 안전결의문을 낭독했습니다. 안전결의문은 항공 산업이 국가 발전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투철한 사명감과 굳은 의지를 다음과 같이 결의한 것입니다. 이 분들이 있어 저희가 앞으로 항공을 이용할 때 더 안심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안전결의문>

 

하나. 우리는 최선의 항공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굳은 각오로 최선을 다한다.

하나. 우리는 항공 정신을 생활화하여 선진 항공 위상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하나. 우리는 항공 현장 상황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각자의 맡은 바 소임을 충실하게 수행한다.

         

 - 항공종사자 일동 -

 




 

이어서 여형구 2차관님 등 총 10명의 주요내빈들이 항공 산업의 비전을 발표했는데요. 

'하늘을 여는 항공, 희망의 새 날개'라는 비전을 가지고 앞으로 항공 산업의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가 진행됐습니다. 항공 산업의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400여개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시간이었습니다. 

 

 

한 마음 한 뜻으로 날아가는 종이비행기처럼 앞으로 우리나라의 항공 산업도 나날이 발전할 것을 기대해 봅니다. ‘제 33회 항공의 날 기념식’에서 국토교통부 김한나, 박유나기자가 전해드렸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