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이 자주 이용하는 KTX 정차 역은 어떤 모습이세요? 서울역과 부산역, 그리고 그 중간에 위치한 대구역 등 대부분 전면 유리로 되어 있거나 신식건물로 지어져 세련된 이미지가 느껴지는데요. 이와 좀 다른 역이 있어 여러분께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새로운 신 역사(驛舍)를 꿈꾸다. 신 진주역!>




작년 10월에 새로 이전 된 신 진주역입니다. 신 진주역은 진주객사의 전통성을 재해석하고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되어 있는데요. 자세히 들여다보면 숨은 기능들이 많이 숨겨져 있습니다.





신 진주역의 지붕은 기와지붕인데요. 지붕은 전통 궁궐 형태를 형상화하고 있습니다. 지붕의 형태가 여덟 八(팔)자로 되어 있어 팔작지붕이라고도 불리는데요. 기둥과 기둥 사이의 평방 위에 포작이 이루어진 공포형식으로 지붕구조의 하중을 골고루 전달하기위한 다포식 전통 건축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신 진주역의 기둥은 중간이 굵게 되고 위아래로 가면서 점차 가늘어지는 배흘림기둥으로 구조상의 안전과 착시현상을 교정하기 위한 전통건축 기법을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그밖에도 역사 중앙에 위치한 연꽃마당 좌위에 느티나무 숲으로 조성된 휴식공간인 익랑마당이 위치하고 있으며 자전거 도시의 기능을 살린 대나무로 조성된 죽림원이 있습니다. 죽림원은 진주역을 이용하는 이용객뿐만 아니라 경치를 즐기며 산책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가족, 친구들과 함께 나들이하기 좋은 공간입니다.




10월 개통된 신 진주역은 작년 12월에 KTX 운영을 시작했는데요. 구불구불한 단선철도였던 경전선 구간 중 진주와 마산간 복선 전철화 사업이 완공됨에 따라, 마산역까지만 운행하던 KTX가 함안역과 진주역까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특히 KTX가 개통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누적 이용객수가 10만 명을 넘어설 만큼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 진주역으로 옮겨오기 전 진주시민의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던 구 진주역에도 숨겨진 역사적 산물이 있습니다. 


구 진주역은 진주시내에 위치하는데요. 구불구불한 단선철도로 인하여 소요시간이 길고 시내 중심에 철도가 위치해서 도시 간 발전을 단절 시킨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또 새로운 선로를 놓으려면 이미 개발된 지역을 피해서 놓아야 한다는 문제도 있어 신 진주역을 경상대학교 인근 개양역이 있던 자리로 이전 하였는데요. 남겨진 구 진주역은 여러 토의를 통하여 지금은 시민들이 운영하는 음식점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역사(歷史)가 함께한 구 진주역!>





구 진주역을 직접 찾아가 보았는데요. 구 진주역은 선로를 모두 제거한 상태여서 철도역의 모습을 잃어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진주역 차량 정비고는 그 자리에 그대로 멈춰 서 있었는데요. 구 진주역과는 달리 높은 건물과 붉은 벽돌로 되어 있어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진주역 차량정비고일제강점기인 1925년 경전선과 호남선을 개통하면서 진주역에 설치한 붉은 벽돌 건물로 지은 건물입니다. 


아치형 출입구 2개를 나란히 배치하였으며, 중앙 상부에 솟을지붕을 만들기 위해 왕대공 트러스를 변형하여 구성하였다고 합니다. 건물 정면 가운데 위쪽에는 둥근 창을 설치하였고, 왼쪽과 오른쪽 벽면에는 지붕 트러스를 받치도록 버팀목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벽면에는 한국전쟁 때의 총탄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어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해주는데요. 건축적 가치뿐만 아니라 철도사적 가치까지 간직하고 있어 2005년 9월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구 진주역과 신 진주역 모두 건축학적 가치뿐만 아니라 역사적, 철도사적 가치를 계승하고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진주역뿐만 아니라 모든 철도역이 가지고 있는 이야기들이 지역과 함께 살아 숨 쉬고 있을 텐데요. 여러분들이 이용하는 철도역의 숨겨진 이야기를 통해 철도와 좀 더 친숙해 지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