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싱가폴 항공회담 결과

- 운임 신고제 개정 및 제3자 코드쉐어 조항 신설 등 합의


세련된 도시 여행지로 우리나라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싱가폴로 가는 하늘길이 공고히 다져질 전망입니다. 


11.4~5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싱가폴 항공회담*에서 기종계수 추가 및 운임 신고제 개정, 제3자 편명공유 설정 등에 합의했습니다.


   * 수석대표 : (우리측) 김완중 국제항공과장, (싱측) Mr. Yap Ong Heng 민간항공청장


이번 회담에서 양국은 기존 인가제로 운영되던 운임제를 신고제로 개정하고, 항공사가 향후 도입할 예정인 A350 및 B787 항공기 기종에 대하여 기종계수*를 0.7단위로 설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 기종계수(aircraft coefficient) : 해당기종이 주1회 운항할 수 있는 공급력 지수

     - 1.0단위 : B747

     - 0.7단위 : A330, B777, A350, B787

     - 0.65단위 : MD11, A340, DC10

     - 0.6단위 : B767, A300, DC8F

     - 0.5단위 : A321, A310

     - 0.4단위 : B727, B737



또한, 양국은 제3국 항공사와 자유롭게 편명공유* (Code-sharing)를 할 수 있도록 합의함으로써, 여행객들의 스케줄 편의 제고와 항공사의 영업범위 확대에 기여할 전망입니다. 


  * 편명공유(codeshare) : 항공사간 계약체결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영업협력의 일환으로, 좌석 교환 등의 방식으로 상대사가 운항하는 노선(운항사)에 직접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마케팅사)가 자신의 편명을 부여하여 판매하는 제도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항공회담의 성과를 통해, 양국간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항공사간 경쟁이 촉진되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