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여름이 지나고 나무들이 단풍으로 옷을 갈아입음과 동시에 찬바람이 숭숭 불어며 가을을 만끽하기도 전에 벌써 겨울이 찾아왔습니다. 이쯤되면 찬바람과 함께 오는 난방비 고지서가 차가운 공기만큼이나 가정의 지갑을 시리게 만드는데요. 

찬바람에도 따뜻한 지갑을 위한 난방비 폭탄 탈출 넘버원! 지금 바로 소개해 드립니다.





1. 커튼과 이중창으로 확 그냥 막 여기저기 막 그냥 막아주기


겨울철 따뜻한 집안의 핵심은 난방으로 데워진 열기를 밖으로 나가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두꺼운 커튼을 치고, 창문과 창틀 사이에는 문풍지를 붙이고, 창틀과 유리사이가 벌어져 있다면 실리콘으로 틈새를 막는다면 많은 에너지 손실을 줄일 수 있습니다. 창문이 너무 노후화되었다면 이중유리와 단열성이 좋은 창틀로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2. 보일러와 한판승부, 보일러 컨트롤 익히기


어떤 가정은 추울면 켜고 더워지면 끄고를 반복하기도 하고, 어떤 집은 온수전용으로만 맞춰 놓고... 보일러 조작에는 의외로 다양한 방법들이 있는데요. 


일정한 온도로 유지시키고 보일러의 난방수 온도를 60~70℃ 정도로 높게 설정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한, 외출할 때 보일러를 끄지 않고 설정온도를 조금 낮춰두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물을 끓일 때 완전히 차가운 물을 데우는 것 보다 따뜻한 물을 끓이는 게 시간이 빠르다는 걸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겠죠??





3. 밖은 시베리아, 우리 집은 하와이 - 적절한 실내온도

  

겨울이지만 반팔을 입고 따뜻한 물보다 시원한 물을 마시고... 높아진 집안 온도때문에 이런 경험이 있습니까? 

바깥온도보다는 좀 더 높은 실내 온도와 따뜻한 옷차림이 에너지 폭탄을 막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겨울철 집안의 온도를 20℃로 유지시키는 것이 24℃로 유지시키는 것 보다 난방비를 30만 원 정도 절감시킬 수 있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4. 전기장판과 한판 승부


침대 위에 살포시 깔아놓은 전기장판은 우리의 몸을 침대와 혼연일체 만들어 주지 않나요? 

하지만 사용하다보면 온도를 높였다 낮췄다 반복하게 되는데요. 겨울철 난방비 폭탄과 함께 전기세 폭탄을 동시에 맞게 됩니다. 

전기장판을 사용한다면 설정온도를 완전히 높여놓는 것 보다 중간보다 조금 낮은 온도를 유지시키고, 침대나 바닥의 넓이에 맞는 크기를 사용한다면 그냥 사용했을 때 보다 20~50% 가까운 에너지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추워진 날씨만큼 많아지는 난방비로 마음도 서늘해지는 계절입니다. 올해는 유달리 겨울이 길고 또 혹독할 거라고 하는데요. 위에서 말씀드린 에너지 절약 방법 외에도 국토부에서 발행한 “가정에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50가지 방법”에는 더 많은 정보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에너지 절약을 통해 찬바람이 불어도 가정의 지갑마음 만큼만이라도 따뜻해지시기를 바라며, 모두 따뜻한 겨울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에너지 절약법.pdf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