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건설업체 수주 늘려 지역경제 활성화…2015년 5월 완공


광해관리 전문기관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권혁인)이 강원원주 혁신 도시에서 신사옥을 착공했습니다. 15일(금) 15시에 개최된 착공식에는 김준동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이강후 국회의원, 김상표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문인 국토 교통부 공공기관 지방이전추진단 지원국장,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신사옥은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부지면적 19,307㎡)로 473억 원을 투자하여 친환경건축물 최우수등급, 에너지효율 1등급, 신재생에너지 사용 등 각 인증의 최고 등급을 획득한 녹색 건물로 신축됩니다. 2015년 5월에 준공할 계획이며, 이전 인원은 168명입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광산개발로 인해 훼손되고 오염된 환경을 복구하고, 폐광으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설립된 광해관리 전문기관으로 광해로 상처 입은 자연을 치유하고, 서민에너지인 석․연탄의 안정적인 공급도 책임지고 있는 기관딥니다. 


신사옥의 일부시설(농구장 등)은 지역 사회에 개방해 주민편의를 제공하고, 총 건축비의 60%이상을 지역 건설업체가 수주하도록 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준동 산업통상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축사를 통해 “광해관리공단이 진정한 가족이자 동반자로서 지역주민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권혁인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원주 신청사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광해관리 전문기관’이라는 비전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는 데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원원주 혁신도시는 3,610천㎡ 규모로 총 12개 공공기관이 이전하여 인구 30,000여 명의 교육, 문화, 주거 등 정주환경과 자족기능을 갖춘 복합도시로 건설됩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 이전에 차질이 없도록 혁신도시의 부지 조성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 주택․학교 등 정주여건과 교통․의료 등 각종 부대시설도 본격적인 공공기관 이전 시기에 맞춰 적기에 공급하는 등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131115(석간) 한국광해관리공단 원주혁신도시에서 신사옥 착공(투자유치지원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